푸조, '9×8 하이퍼카' FIA 'WEC' 데뷔 전 실주행 모습 공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푸조가 FIA 세계 내구 선수권 대회(WEC) 정식 데뷔를 앞두고 '푸조 9×8'의 실주행 모습을 최초로 공개했다. /사진=푸조
푸조가 FIA 세계 내구 선수권 대회(WEC) 정식 데뷔를 앞두고 '푸조 9×8'의 실주행 모습을 첫 공개했다.

23일 푸조에 따르면 포르투갈 남부 포르티망에서 트랙 테스트 장면을 공개한 푸조 9×8은 오는 7월10일 이탈리아 몬차에서 열리는 2022 FIA WEC 4라운드를 통해 데뷔한다. 푸조 9×8은 몬차 6시간 내구 레이스에서 쌓은 경험을 바탕으로 내년 르망24에 출전할 계획이다.

푸조는 내구 레이싱으로의 귀환을 알리는 이번 프로젝트에서 빼어난 디자인과 모터스포츠에 대한 열정, 기술적 탁월함이라는 세 가지 주요 가치를 따랐다. 르망24 레이스에 초점을 맞춰 디자인된 푸조 9×8은 가변식 공기역학 장치를 한 가지로 제한하는 대회 규정에 따라 대형 리어 윙 스포일러를 제거한 혁신적인 차체 실루엣을 채택했으며 전후면 램프는 푸조의 상징인 사자의 발톱 자국을 형상화했다.

탄탄한 형태를 자랑하는 푸조 9×8의 차체는 전장 4995mm, 전폭 2000mm, 전고 1145mm이다. 무게는 단 1030kg에 불과하며 연료 탱크는 100% 재생 연료인 토탈에너지의 엑셀리움 레이싱 100을 90리터까지 채울 수 있다.

파워트레인은 푸조 스포츠의 최고 기술진들에 의해 개발됐다. 전륜은 200KW의 전기 모터가, 후륜은 520KW 출력의 2.6리터 바이터보 V6 엔진이 구동을 담당한다. 모터와 인버터는 모두 마렐리와 공동 개발했다. 900V 고전압 배터리는 토탈에너지의 사프트와 협업했고 하이퍼카 클래스 규정을 따르는 타이어는 미쉐린이 공급한다.

프랑수아 쿠드랭 푸조 스포츠 파워트레인 총괄이 이끄는 개발팀은 고성능과 고효율을 모두 충족하는 파워트레인을 개발하기 위해 시뮬레이터와 실제 레이스 트랙에서 다양한 테스트 과정을 거쳤으며 25일 동안 1만km가 넘는 거리를 주행하며 관련 데이터를 수집했다.

린다 잭슨 푸조 최고경영자(CEO)는 "푸조는 FIA WEC에 출전하며 브랜드의 독창성과 모터스포츠에 대한 오랜 열정을 다시 한 번 증명했다"며 "이번 기회를 통해 발전한 레이싱 차 기술을 일반 양산형 모델에도 성공적으로 도입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66.60상승 52.2818:03 06/24
  • 코스닥 : 750.30상승 35.9218:03 06/24
  • 원달러 : 1298.20하락 3.618:03 06/24
  • 두바이유 : 106.51상승 0.0318:03 06/24
  • 금 : 1827.00상승 0.718:03 06/24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 [머니S포토] 별 중의 별 한자리에, 박보검·뷔·리사 '파리' 출국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참전 용사 수당 2배 인상"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만난 서해 피격 공무원 유가족 이래진 씨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