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대통령의 침실, 지하통로...청와대 20년 근무 요리사가 말하는 구석구석 이야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뉴스1) 이슬 인턴기자,문동주 기자 = "관저 안 침실은 저기 왼쪽이에요. 한 80평 돼요. 엄청 무서워요."

그에게 청와대란 20년 청춘을 바친 장소였다. 청와대 최초 중식 요리사로 1998년부터 2018년까지 20년간 근무한 천상현 요리사. 그는 김대중 대통령, 노무현 대통령, 이명박 대통령, 박근혜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의 식(食)을 담당했다.

그의 삶은 청와대 곳곳에 녹아 있었다. 지금까지도 대중들이 볼 수 없는 청와대 건물 내 모습과 역대 대통령과 나눈 소소한 일상을 기억하고 있었다. 뉴스1이 직접 그와 함께 청와대 곳곳을 돌며 청와대에 담긴 이야기를 들었다.

"여기에 장독대가 있어요. 영부인님들하고 우리랑 담은 된장, 고추장이 이쪽에."
관저로 올라가는 골목길에서 그는 매년 담그던 장독대를 가리켰다.

그는 청와대 본관으로 가는 길목 중간에서 "여기는 대통령이 출근하다 미끄러져서 난리가 났던 곳이에요"라며 지나간 추억을 회상하기도 했다.

대통령 관저 침실과 지하통로, 숨은 명소까지 곳곳이 궁금하다면, 영상으로 확인해보자.

© 뉴스1
© 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66.60상승 52.2818:03 06/24
  • 코스닥 : 750.30상승 35.9218:03 06/24
  • 원달러 : 1298.20하락 3.618:03 06/24
  • 두바이유 : 106.51상승 0.0318:03 06/24
  • 금 : 1827.00상승 0.718:03 06/24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 [머니S포토] 별 중의 별 한자리에, 박보검·뷔·리사 '파리' 출국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참전 용사 수당 2배 인상"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만난 서해 피격 공무원 유가족 이래진 씨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