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방 '황금 가면' 차예련, 시어머니 나영희 눈엣가시…연민지 '훼방'(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S 2TV '황금 가면' 캡처 © 뉴스1
KBS 2TV '황금 가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황금 가면' 차예련, 나영희의 갈등이 폭발했다.

23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새 일일드라마 '황금 가면'에서 차화영(나영희 분)은 며느리 유수연(차예련 분)을 못마땅해 했다. 눈엣가시처럼 여기던 중 집안에 서유라(연민지 분)가 들어오면서 갈등이 고조됐다.

유수연은 SA그룹 며느리로 살았지만 시어머니 차화영에게 인정받지 못했다. 손수 생일 파티까지 준비했는데도 당일 귀국한 차화영은 고맙다는 인사는커녕 눈길조차 주지 않았다.

이 가운데 차화영은 서유라와 함께 귀국해 눈길을 끌었다. 마중나온 아들 홍진우(이중문 분)는 서유라와 어색한 인사를 나눴다. 차화영은 "앞으로 매일 보게 될 거야, 설명은 차차 하겠다"라고 의미심장하게 말했다.

차화영은 화가인 남편 홍선태(박찬환 분)에게 속내를 털어놨다. 서유라에 대해 SA그룹 디자이너로 스카우트 했다고 밝히며 "아들만 하나 더 있어도 며느리 삼았을 텐데, 똑똑하고 센스 있고. 진우 짝이면 얼마나 좋아, 너무 아깝다"라고 했다.

이어 유수연을 언급하면서 "며느리로 인정한 적 없다. 어디다 내 며느리라 소개하는 것 자체가 수치"라고 이를 악물었다. 또 "우리 회사 입사하고 진우 만나자마자 덜컥 임신한 것 봐라, 천박해서"라며 분노했다.

유수연은 시어머니 칭찬에 목말라 있었다. 파티 드레스도 신중히 골랐고, 남편에게 "어머니가 좋아하실까? 한번만이라도 칭찬받고 싶어"라고 얘기할 정도였다. 그러나 차화영은 파티 현장에서 서유라만 소개할뿐 며느리는 언급조차 없었다. 특히 서유라가 케이크를 들고 오던 유수연의 드레스를 밟으며 일부러 넘어지게 만들었다. 결국 차화영 옷에 케이크를 엎게 된 유수연은 죄송하다고 연신 사과했다.

차화영은 단둘이 있는 자리에서 속마음을 드러냈다. "네 사과 진심이냐"라면서 며느리를 향해 "일부러 망신 주려고 했다면 성공이구나"라고 비꼬았다. 더불어 "난 널 며느리로 인정한 적 없다. 내가 살아있는 한 넌 절대 이 집안 며느리가 될 수 없어. 분하냐, 억울하냐, 그렇게 며느리로 살고 싶으면 날 죽여라"라는 말까지 했다.

식사를 준비하던 유수연 앞에 또 다시 서유라가 나타나 훼방을 놨다. 일을 도와주겠다더니 그릇을 깨면서 재차 유수연을 곤란하게 만들었다. 이후 차화영은 식사를 시작하자마자 갑자기 의식을 잃었고, 음식을 준비한 유수연에게 시선이 쏠렸다. 이어진 예고편에서는 차화영의 땅콩 알레르기 얘기가 나와 유수연이 어떤 일을 당하게 될지 궁금증이 높아졌다.

한편 '황금 가면'은 그릇된 욕망과 탐욕이 빚어낸 비극으로, 세 여자의 광기 어린 싸움 속에서 삶의 해답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66.60상승 52.2818:03 06/24
  • 코스닥 : 750.30상승 35.9218:03 06/24
  • 원달러 : 1298.20하락 3.618:03 06/24
  • 두바이유 : 106.51상승 0.0318:03 06/24
  • 금 : 1827.00상승 0.718:03 06/24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 [머니S포토] 별 중의 별 한자리에, 박보검·뷔·리사 '파리' 출국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참전 용사 수당 2배 인상"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만난 서해 피격 공무원 유가족 이래진 씨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