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 조세호에 "'군대스리가', 네가 하기에 큰 프로그램" 돌직구

'전설이 떴다-군대스리가' 23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tvN '전설이 떴다-군대스리가' © 뉴스1
tvN '전설이 떴다-군대스리가'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군대스리가' 서포터즈 단장을 맡은 개그맨 조세호가 절친한 개그맨 유재석의 반응을 전했다.

23일 오후 8시 40분에 처음 방송된 tvN 새 예능 프로그램 '전설이 떴다-군대스리가'에서는 서포터즈 단장을 맡은 조세호의 모습이 담겼다.

2002 한일 월드컵 20주년을 맞아 월드컵 레전드를 소환하는 '어게인 2002 프로젝트'에 조세호가 서포터즈 단장으로 자리했다. 조세호는 "2002년에 술에 취해서 응원했던 기억이 있다"라며 2002 월드컵을 떠올렸다.

이어 제작진이 조세호의 '군대스리가' 합류에 절친한 유재석의 반응을 물었다. 그러자 조세호는 유재석이 "프로그램 취지는 너무 좋지만, 네가 하기에는 좀 큰 프로그램 아닌가?"라고 말했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조세호는 "그러나 우리집은 이미 축제다"라고 기뻐하며 2002 레전드 소환을 위해 전 축구선수 이천수를 초대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tvN '전설이 떴다-군대스리가'는 어디에서도 볼 수 없었던 최강 축구 리그 군대스리가에서 펼쳐지는 월드컵 레전드 선수들과 혈기 왕성한 강철 군대의 진검승부를 담은 프로그램으로 매주 월요일 오후 8시 4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32.64하락 45.3518:03 06/30
  • 코스닥 : 745.44하락 16.9118:03 06/30
  • 원달러 : 1298.40하락 0.618:03 06/30
  • 두바이유 : 114.22상승 1.0118:03 06/30
  • 금 : 1817.50하락 3.718:03 06/30
  • [머니S포토] 위너 송민호, 느낌 살린 패션 감각 딱!
  • [머니S포토] 박홍근 "의장선출 전까지 협상의 문 열려 있다"
  • [머니S포토] 조주완 "LG전자, 고객 경험 중심으로 패러다임 선도"
  • [머니S포토] 이복현 금감원장, 취임 이후 보험업 상견례
  • [머니S포토] 위너 송민호, 느낌 살린 패션 감각 딱!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