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경완 "♥장윤정 위한 브런치 해주고 싶어"…'무히토' 맛에는 당황

'안싸우면 다행이야' 23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캡처 © 뉴스1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안싸우면 다행이야' 도경완이 직접 브런치를 차렸다.

23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안싸우면 다행이야'에서는 가수 장윤정, 방송인 도경완 부부가 무인도 생활을 이어간 가운데 이튿날 아침부터 도경완이 분주히 움직였다.

첫날 아내에 비해 소득이 부족했던 도경완은 "오늘은 노력하는 남편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 '자고 일어났더니 먹을 걸 해놨어?' 그거 하나 바란다"라고 속내를 밝혔다.

도경완은 "여기 와서 아침 식사까지는 아니더라도 브런치 정도 먹여주고 싶었다. 진지하게 맛있는 한끼 대접하고 싶어서 집중했다"라고 덧붙였다.

도경완은 장윤정을 향해 계속 쉬라며 "구경만 해, 내가 다 할게"라고 말했다. 장윤정은 떨떠름한 표정이었지만 끝까지 믿고 기다려줬다.

특히 도경완은 무를 갈아 만든 '무히토'를 선보여 궁금증을 유발했다. 면포 안에 무를 한가득 갈아 넣고 짰다. 무즙이 나오면서 시원하고 달콤해 보이는 무히토가 금방 만들어졌다.

이어 망고 같은 비주얼의 에그 인 대나무도 완성됐다. 도경완은 "다 됐으니까 몰디브라고 생각하면서 바닷가 가서 먹자"라며 흡족해 했다.

도경완은 위풍당당한 모습으로 "딱 내가 의도한 요리가 나왔어, 먹어 봐"라고 말했다. 장윤정은 무히토부터 맛봤다. "죽이지? 예술이지?"라는 질문에 그는 "그냥 무 맛, 근데 시원해"라고 담담하게 답했다.

"솔직히 맛있지?"라고 묻던 도경완은 직접 시음에 나섰다. 그는 바로 표정이 굳으며 당황해 웃음을 안겼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05.42하락 27.2218:03 07/01
  • 코스닥 : 729.48하락 15.9618:03 07/01
  • 원달러 : 1297.30하락 1.118:03 07/01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18:03 07/01
  • 금 : 1801.50하락 5.818:03 07/01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