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윤정♥' 도경완, 믿음직한 남편…'회뜨기'까지 섬생활 완벽 적응(종합)

'안싸우면 다행이야' 23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캡처 © 뉴스1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안싸우면 다행이야' 도경완이 믿음직한 남편의 모습을 과시했다.

23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안싸우면 다행이야'에서는 가수 장윤정, 방송인 도경완 부부가 무인도 생활을 이어가 시선을 모았다.

첫날에는 모든 면에서 고전했던 도경완. 다행히 이틀만에 섬 생활에 완벽하게 적응한 모습을 보였다. 골뱅이, 해삼을 잡는가 하면 아내를 위한 요리까지 손수 준비하며 훈훈함을 선사했다.

장윤정은 인터뷰를 통해 남편을 향한 신뢰감을 보여줬다. "남들이 보기에는 제가 똑부러지고 일도 오래하고 돈도 많이 벌고 그래서 당연히 제가 모든 결정을 하는 줄 알겠지만 (그렇지 않다)"라며 "경완씨가 리더십도 있고 남자답다. 엄격할 때는 엄청 엄격한 편"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장윤정은 "사실 (남편의) 방송 이미지가 거짓은 아니지만 그게 또 전부는 아니다"라며 가정적이고 사랑꾼으로 보이는 방송에서의 이미지가 다는 아니라고 강조했다.

도경완은 믿음직한 남편으로 변신해 '열일'했다. 첫째 날 낙지를 잘 잡지도 못했던 모습은 사라지고 잡은 해삼을 즉석에서 손질하며 아내를 흐뭇하게 만들었다.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캡처 © 뉴스1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캡처 © 뉴스1

여기에 노래미 회까지 직접 떴다. "회 뜨기에 도전한다"라는 말에 모두가 놀라워했다. 도경완은 두려워하면서도 아내를 위해 최선을 다했다.

장윤정은 "원래는 모르는데 여기 오려고 공부를 했다 하더라. 영상 찾아보면서 회 뜨는 걸 공부했다고 한다"라고 전했다. 영상을 지켜보던 붐, 홍현희 등은 "인정한다. 노력해다는 게 너무 대단하다"라며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도경완은 "자기를 섬에 데려오려고 내가 만반의 준비를 다 했지"라고 밝혔다. "감동"이라는 아내의 얘기를 듣고는 "이제 나만 믿고 따라와"라고도 말해 감동을 더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05.42하락 27.2218:03 07/01
  • 코스닥 : 729.48하락 15.9618:03 07/01
  • 원달러 : 1297.30하락 1.118:03 07/01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18:03 07/01
  • 금 : 1801.50하락 5.818:03 07/01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