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대스리가' 김태영→이운재, 해병대와 첫 대결…2002 태극전사의 귀환(종합)

'전설이 떴다-군대스리가' 23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tvN '전설이 떴다-군대스리가' © 뉴스1
tvN '전설이 떴다-군대스리가'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군대스리가'가 베일을 벗었다.

23일 오후 8시 40분에 처음 방송된 tvN 새 예능 프로그램 '전설이 떴다-군대스리가'에서는 2002 한일 월드컵 20주년을 맞아 '어게인 2002 프로젝트'에 소환된 레전드들의 모습이 담겼다.

서포터즈 단장 조세호가 "이분이 움직여주셔야 다른 영웅이 소환된다"라며 이천수를 시작으로 영웅 소환에 나섰다. 이천수는 "얼굴 비교했을 때 깔고 갔던 분 중 하나다"라고 너스레를 떨며 '을용타' 이을용을 소환했다.

단장 조세호와 서포터즈 곽윤기, 솔빈이 한자리에 모였고 이을용, 이천수와 함께 '어게인 2002 프로젝트'를 함께할 레전드 선수들이 차례로 도착했다. 2002 월드컵 대표팀의 수문장 '거미손' 이운재부터 '타이거 마스크' 김태영, '투혼의 수비수' 최진철, '히딩크의 황태자' 송종국, '숨은 주역' 현영민 등이 자리를 빛냈다.

이천수는 "20주년에 뭔가 해야 하지 않을까 하는 마음은 동일하다"라며 합류하지 못한 2002 레전드 멤버들의 아쉬운 상황을 전했다. 이어 이천수 "다른 월드컵 멤버들로 섭외했다, 은퇴했지만 나이는 젊은!"이라고 밝히며 2006 월드컵 골키퍼 김용대, 공격수 정경호, 미드필더 김두현, 2010 월드컵 중앙수비수 김형일이 뒤이어 합류해 기대감을 높였다.

레전드들로 구성된 팀의 이름은 '레전드 국대'로 12번의 경기 중, 7번 이상 승리할 시 2022 카타르 월드컵 직관의 기회를 얻는다. 이에 환호했던 레전드들은 전후반 90분의 경기를 뛰어야 한다는 소식에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천수는 "전성기 때도 경기 후 이틀을 쉬었다"라고 걱정하기도.

이어 2002 월드컵의 코치이자 현재 베트남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으로 활약 중인 박항서 감독이 깜짝 영상 편지로 반가움을 전했다. 박항서는 "이천수가 개인플레이를 하면 실패할 확률이 90%다"라는 냉철한 분석과 함께 가장 기대되는 선수로 김태영을, 가장 못 할 것 같은 선수로 이운재를 꼽아 재미를 더했다. 박항서의 추천으로 김태영이 선수 겸 감독으로 선정됐다.

첫 대결을 앞둔 '레전드 국대'의 감독 김태영은 "우린 기술적인 부분이 있으니 볼 점유율을 통해 승부를 보겠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레전드 국대의 첫 대결 상대는 해병대였고, 해병대의 압도적인 분위기에 레전드 국대가 주춤한 모습을 보이기도. 그러나 레전드 국대는 다시 승부욕을 불태웠고, 선수 교체를 위한 와일드카드로 박재홍, 임유환, 김형범, 김근환이 합류하며 힘을 불어넣었다. 그러나 축구선수 출신들로 대거 구성된 해병대 축구단에 긴장감이 더해졌다.

경기 전반전이 시작되고, 팽팽했던 접전 속에 레전드 국대의 정경호가 첫 골의 주인공에 등극하며 감탄을 자아냈다.

한편 tvN '전설이 떴다-군대스리가'는 어디에서도 볼 수 없었던 최강 축구 리그 군대스리가에서 펼쳐지는 월드컵 레전드 선수들과 혈기 왕성한 강철 군대의 진검승부를 담은 프로그램으로 매주 월요일 오후 8시 4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77.04하락 45.0512:31 06/29
  • 코스닥 : 758.34하락 11.1712:31 06/29
  • 원달러 : 1293.00상승 9.612:31 06/29
  • 두바이유 : 113.21상승 3.1812:31 06/29
  • 금 : 1821.20하락 3.612:31 06/29
  • [머니S포토] 관훈토론, 대화 나누는 원희룡 장관
  • [머니S포토] 서해 공무원 피격사건 TF, 외교부 방문속에...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 [머니S포토] 한산 박해일 "최민식 선배, 너도 고생해봐라" 조언전해
  • [머니S포토] 관훈토론, 대화 나누는 원희룡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