印도 참여한 對중국 IPEF에…中 "미국, 편들기 강요해" 반발

바이든, 日서 13개국 참여 IPEF 출범 선언…"경제 경쟁력 보장"
왕이 외교부장도 전날 "숨겨진 의도 꿰뚫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 © 로이터=뉴스1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 © 로이터=뉴스1

(서울=뉴스1) 정윤영 기자 = 일본을 순방 중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인도·태평양경제프레임워크(IPEF) 출범을 공식화한 가운데 중국 외교부가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미국이 개방·포용·투명성 원칙에 입각해 특정 국가를 배제하지 않겠다는 IPEF를 발표했다. 중국 측의 입장은 무엇인가'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왕 대변인은 "전날 왕이 국무위원 겸 외무장관이 지적했듯이 중국은 역내 국가들과 마찬가지로 역내 협력 강화를 위한 이니셔티브에는 긍정적이지만 분열을 조장해 대결하려는 시도에는 반대한다"고 답했다.

그는 "지역 협력 프레임워크의 명칭이 무엇이든, 자유 무역을 촉진해야 한다. 편법적 보호주의를 전개해서는 안 되며 세계 경제의 회복을 돕고 산업망의 안정을 훼손해서는 안 된다. 지정학적 대립을 일으키지 않아야 한다"고 말했다.

왕 대변인은 "미국은 자유무역협정을 새로 시작하는 것이 아니라 자유무역협정에 따라 행동해야 한다. 미국은 경제문제를 정치화 무기화 이데올로기화하면서 경제수단으로 역내 국가들을 압박하고 있는 것이 아닌가"라고 물었다.

그는 "미국은 경제 문제를 정치화, 무기화, 이데올로기화하고 경제적 수단으로 역내 국가들에게 중국과 미국 중 어느 편을 선택하도록 강요하고 있다. 인위적으로 만들어진 경제 디커플링(탈동조화), 기술 봉쇄, 공급망 위기 악화는 세계에 심각한 결과를 초래할 뿐이며 미국도 예외는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왕 대변인은 "아태지역 성공의 열쇠는 제로섬 대결이 아닌 상생협력"이라면서 "아시아 태평양 지역을 진영화, 나토화, 냉전화하려는 모든 음모는 성공하지 못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역시 전날 IPEF에 대해 ""지역 협력 강화에 도움이 되는 이니셔티브는 긍정적이지만, 분열과 대립을 조장하는 이니셔티브에는 반대한다며 "미국의 IPEF는 어떤 범주에 속하는가. 우리는 큰 물음표를 던진 뒤 그 뒤에 숨겨진 의도를 꿰뚫어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을 한 후 기자회견에서 미국, 인도, 일본을 포함한 13개국이 가입한 IPEF 출범을 발표했다. 아울러 IPEF 기본 계획을 공개했다.

IPEF에 참여하는 국가는 한미일 외에도 인도가 포함됐다. 이밖에도 호주, 브루나이,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뉴질랜드, 필리핀, 싱가포르, 태국, 베트남 등 총 13개국이 참여한다.

바이든 대통령은 "IPEF는 21세기 경제 경쟁력을 보장하는 데 가장 중요한 도전에 대해 우리와 가까운 친구, 지역 파트너와 협력하기 위한 약속"이라고 했다.

이에 중국 관영매체인 환구시보는 바이든 행정부가 다방면으로 중국을 포위하기 위한 그물망을 짜기 위해 머리를 쥐어짜고 있지만 실제 상황은 낙관적이지 않다고 평가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295.49하락 9.9311:43 07/04
  • 코스닥 : 722.25하락 7.2311:43 07/04
  • 원달러 : 1298.30상승 111:43 07/04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11:43 07/04
  • 금 : 1801.50하락 5.811:43 07/04
  • [머니S포토] 조찬 간담회 갖은 尹 정부 경제팀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조찬 간담회 갖은 尹 정부 경제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