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운세] 2022년 5월 24일 띠별 운세

87년생, 고래싸움에 새우등 터집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늘의 운세] 2022년 5월 24일 띠별 운세

(서울=뉴스1) = 2022년 5월 24일 (음력 4월 24일)
정동근 (한국역술인협회 부회장)

쥐띠

36년 병자생 계획을 세우세요.
48년 무자생 머리를 커트하세요.
60년 경자생 물음표를 던지세요.
72년 임자생 물건을 잘 챙기세요.
84년 갑자생 가벼운 모습 보이면 안 돼요.
96년 병자생 잠깐 실수도 할 수 있어요.

소띠

37년 정축생 앞으로가 중요합니다.
49년 기축생 애써 잊으려고 하지 마세요.
61년 신축생 그리워질 때가 있습니다.
73년 계축생 사고방식을 바꾸세요.
85년 을축생 습관을 바꾸세요.
97년 정축생 즐거움을 찾으세요.

범띠

38년 무인생 항상 주의하세요.
50년 경인생 자신을 대신할 수 없습니다.
62년 임인생 운의 상승세입니다.
74년 갑인생 막막합니다.
86년 병인생 답답하고 지치겠습니다.
98년 무인생 점점 나아질 거예요.

토끼띠

39년 기묘생 짜증나도 버티세요.
51년 신묘생 개운하지가 않습니다.
63년 계묘생 남의 말을 귀담아들으세요.
75년 을묘생 잘못은 자신에게 있습니다.
87년 정묘생 고래 싸움에 새우등 터집니다.
99년 기묘생 돌아가지 마세요.

용띠

40년 경진생 집중이 중요합니다.
52년 임진생 사람들과 함께하세요.
64년 갑진생 스스로 판단이 중요합니다.
76년 병진생 묵묵히 하면 됩니다.
88년 무진생 가슴이 먹먹해지겠네요.
00년 경진생 한번 생각해보세요.

뱀띠

41년 신사생 차 종류를 드세요.
53년 계사생 위에서 아래를 내려다보세요.
65년 을사생 내딛는 발자국을 조심하세요.
77년 정사생 차사고 주의하기.
89년 기사생 졸음 운전 주의.
01년 신사생 당신이 진정한 챔피언입니다.

말띠

42년 임오생 기대치를 한껏 끌어올리세요.
54년 갑오생 눈을 감고 생각하세요.
66년 병오생 의지하지 마세요.
78년 무오생 귀담아들으세요.
90년 경오생 직감을 믿으세요.
02년 임오생 당당해져야 합니다.

양띠

43년 계미생 좀 쉬도록 하세요.
55년 을미생 머리를 쥐어짜도 소용없습니다.
67년 정미생 집중하세요.
79년 기미생 마음이 좋은 날입니다.
91년 신미생 방법을 바꾸세요.
03년 계미생 받아들이도록 해보세요.

원숭이띠

44년 갑신생 따뜻한 말을 해주세요.
56년 병신생 이해심이 필요합니다.
68년 무신생 끌려가지 마세요.
80년 경신생 초심을 잃지 마세요.
92년 임신생 우울해도 잠시뿐입니다.
04년 갑신생 노력하는 수밖에 없어요.

닭띠

45년 을유생 피하려고 하지 마세요.
57년 정유생 공정하게 판단하세요.
69년 기유생 자신의 행동에 책임을 지세요.
81년 신유생 보답이 있을 겁니다.
93년 계유생 좌지우지하지 마세요.

개띠

46년 병술생 위생을 생활화하세요.
58년 무술생 꼭 필요합니다.
70년 경술생 기력 보충을 하세요.
82년 임술생 마음을 추스르세요.
94년 갑술생 받아들이세요.

돼지띠

47년 정해생 당신만이 할 수 있습니다.
59년 기해생 운이 좋습니다.
71년 신해생 영양제를 드세요.
83년 계해생 두통은 잠시뿐입니다.
95년 을해생 건강이 우선입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66.60상승 52.2823:59 06/24
  • 코스닥 : 750.30상승 35.9223:59 06/24
  • 원달러 : 1298.20하락 3.623:59 06/24
  • 두바이유 : 106.51상승 0.0323:59 06/24
  • 금 : 1827.00상승 0.723:59 06/24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 [머니S포토] 별 중의 별 한자리에, 박보검·뷔·리사 '파리' 출국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참전 용사 수당 2배 인상"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만난 서해 피격 공무원 유가족 이래진 씨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