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대만 개입' 발언에 美 국방부 '진땀 해명'…"정책 안변해"(종합)

바이든, 23일 기시다 총리와 정상회담 후 "대만 침공시 군사 개입" 발언
中 "불장난시 스스로 불 지르게 될 것" 경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장관. © 로이터=뉴스1 © News1 정윤영 기자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장관. © 로이터=뉴스1 © News1 정윤영 기자

(서울=뉴스1) 정윤영 기자 =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장관은 23일(현지시간) '중국의 대만 침공시 개입할 것'이라는 조 바이든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미국의 '하나의 중국' 정책은 변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오스틴 장관은 이날 "우리는 하나의 중국 정책에 동의했고, 그것에 서명했다. 무력을 동원할 수 있다는 생각은 적절치 않다"며 "이는 지역 전체를 혼란스럽게 할 것이며 제2의 우크라이나 사태를 야기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바이든 대통령의 발언처럼, 우리의 하나의 중국 정책은 변하지 않았다. 바이든 대통령은 양안에서의 평화와 안정에 대한 우리의 약속과 정책에 대해 언급한 것일 뿐"이라고 덧붙였다.

오스틴 장관은 "바이든 대통령은 대만이 스스로를 방어하기 위한 수단을 제공하겠다는 '대만 관계법'에 대한 약속에 대해 언급한 것이다. 따라서 우리의 정책은 바뀌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앞서 방일 중인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의 정상회담 후 공동 기자회견에서 중국이 대만을 강제로 장악하려는 시도에 대해 '미국이 군사적으로 개입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그렇다"라며 "그것은 우리가 한 약속"이라고 답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발언 직후, 백악관은 곧바로 성명을 내고 미국의 대만 정책은 "바뀌지 않았다"고 밝혔으나 중국 외교부는 "대만은 중국 영토의 나눌 수 없는 일부"라며 강력하게 반발했다.

이후 주펑롄 중국 국무원 대만판공실 대변인은 "세계에 중국은 하나뿐"이라며 불 장난을 멈추라고 반발했다.

주 대변인은 "대만 문제는 중국의 내정이기 때문에 어떠한 외부의 간섭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하나의 중국 원칙은 미·중 관계의 정치적 기반이 된다. 미국은 하나의 중국 원칙과 미·중 3개 공동성명에 위배되는 어떤 언행도 중단하고 잘못된 길에서 멀어지지 말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대만 카드'와 '이대제화(以臺制華·대만을 이용해 중국을 억제)'는 불을 가지고 노는 행위"라면서 "불장난을 하는 자는 스스로 불을 지르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그러면서 "우리는 민진당 당국에 어떤 분열 행위도 즉각 중단하고, '미국에 기대 독립을 도모(倚美??)'하는 행위를 즉시 중단할 것을 경고한다. 그렇지 않으면 결말이 좋게 끝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미국은 과거 대만에 '전략적 모호성(ambiguity)' 정책을 펼치다 바이든 행정부가 들어서면서 기조를 전략적 '명료성(clarity)'으로 점차 옮겨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전략적 모호성'이란 중국의 대만 침공에 대해 미국이 대응법을 모호하게 제시함으로써 양안 관계가 지나치게 긴장되는 것을 막으려는 정책 기조다.

조 바이든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23일 오후 2시15분부터 일본 도쿄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원태성 기자
조 바이든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23일 오후 2시15분부터 일본 도쿄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원태성 기자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90.80상승 17.6918:01 08/05
  • 코스닥 : 831.64상승 6.4818:01 08/05
  • 원달러 : 1298.30하락 11.818:01 08/05
  • 두바이유 : 93.75하락 1.9818:01 08/05
  • 금 : 1791.20하락 15.718:01 08/05
  • [머니S포토] 새로운 '광화문 광장' 이전보다 넓어졌다
  • [머니S포토] '프랜차이즈 창업박람회 2022'
  • [머니S포토] 페라리 296 GTS, 손끝으로 전달되는 묵직함
  • [머니S포토] 소녀시대 '하트 발사~'
  • [머니S포토] 새로운 '광화문 광장' 이전보다 넓어졌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