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경완 "아내 장윤정, 모든 걸 짊어져…짐 덜어주고 싶어" 고백 [RE:TV]

'안싸우면 다행이야' 23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캡처 © 뉴스1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도경완이 아내 장윤정의 짐을 덜어주고 싶다고 밝혔다.

지난 23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안싸우면 다행이야'에서는 방송인 도경완이 가수 장윤정과 함께 무인도에서 지냈다. 특히 도경완은 섬 생활을 마무리하며 아내에 대한 속마음을 고백해 이목을 끌었다.

이날 두 사람은 섬에서 직접 잡은 꽃게로 꽃게탕을 만들었다. 장회장표 양념을 넣자 완벽한 맛이었다. 도경완은 "무슨 짓을 한 거야!"라며 행복해 했다. 장윤정 역시 "미쳤나 봐"라며 맛에 감탄했다.

한참을 우려낸 꽃게의 감칠맛에 내장, 알을 따로 넣은 장윤정의 비법이 국물을 더 진하게 만들었다. 도경완은 "이 국물을 전 국민이 다 먹어봤으면 좋겠다"라고 말할 정도로 극찬을 이어갔다.

꽃게탕의 피날레는 수제비가 장식했다. 평소 철저한 관리를 위해 탄수화물을 멀리한다는 장윤정도 수제비 맛에 빠졌다. "역시 탄수화물이 들어가야 돼"라면서 수제비 앞에서는 무장 해제된 모습이었다.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캡처 © 뉴스1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캡처 © 뉴스1

얼큰한 꽃게탕을 먹던 두 사람은 술잔을 기울였다. 한잔 먹고난 뒤에는 국물을 들이켜 보는 이들의 침샘을 자극했다. 장윤정은 "너무 맛있지? 짜증나지?"라며 행복한 미소를 지었다.

그러면서 이번 무인도 생활에 대해 "아무 걱정 없이 자기랑 놀 수 있어서 좋았다"라고 말했다. 도경완은 "다음에 남해로 가자"라고 제안했다. 장윤정이 혼자 가라고 하자, 도경완은 "혼자면 받아줘? 자기가 나오니까 지금 카메라가 돌아가는 거지, 나만 왔어 봐"라고 농을 던졌다.

특히 도경완은 아내에 대해 다시 느낀 점이 있다며 속내를 고백했다. "평소 몰랐던 건 아니지만 다시 한번 확인했다고 말씀드릴 수 있을 것 같다"라더니 "항상 윤정씨는 (수많은 무대와 스태프들을 생각하며) 책임감, 사명감을 갖고 산다. 늘 몸관리에 신경쓰고 아프면 안된다"라고 말했다.

도경완은 이어 "다시 현실로 돌아가서도 (아내의) 짐을 덜어줘야겠구나 그런 걸 느꼈다"라며 섬 생활에서 깨달은 점을 솔직하게 털어놔 감동을 선사했다.

장윤정은 인터뷰를 통해 "남편을 위해서 기꺼이 또 올 수 있겠다. 뻔하지만 내가 어떤 모습일지 그려진다, 물질을 할 수도 있어"라고 너스레를 떨어 마지막까지 웃음을 줬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299.50하락 5.9211:32 07/04
  • 코스닥 : 723.71하락 5.7711:32 07/04
  • 원달러 : 1297.60상승 0.311:32 07/04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11:32 07/04
  • 금 : 1801.50하락 5.811:32 07/04
  • [머니S포토] 조찬 간담회 갖은 尹 정부 경제팀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조찬 간담회 갖은 尹 정부 경제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