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XX이야"… 장윤정, ♥도경완 모닝 백허그에 질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가수 장윤정이 남편 도경완의 백허그에 욕설을 쏟아내며 현실 부부 케미를 뽐냈다. /사진=MBC '안다행' 제공
가수 장윤정이 남편 도경완의 백허그에 욕설을 쏟아내며 현실 부부 케미를 뽐냈다.

지난 23일 방송된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이하 '안다행')에서는 장윤정, 도경완 부부의 '내손내잡(내 손으로 내가 잡는다)' 두 번째 이야기가 펼쳐졌다.

장윤정과 도경완은 무인도에서 둘째날 아침을 맞았다. 도경완은 내레이션을 통해 아내 장윤정을 향한 애정을 드러내며 "저에게는 과분하고 고마운, 그리고 놓칠 수 없는 배우자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장윤정과 도경완 부부는 텐트에서 밤을 보냈다. 먼저 눈을 뜬 도경완은 장윤정을 뒤에서 안으며 애정을 한껏 드러냈다. 하지만 잠이 덜 깬 장윤정은 귀찮다는 말투로 "왜 XX이야?'라고 짜증을 냈다.

스튜디오에서 백허그 영상을 지켜보며 부러워하던 빽토커 홍현희와 제이쓴은 일제히 기겁했고, MC 안정환은 "나도 저런 적이 있다. 전날 술 많이 먹고 아내를 안았는데, 술 냄새 때문에 '뭐하는 거냐'고 잔소리를 들은 적 있다"고 경험담을 털어놓았다.

장윤정의 백허그 거부에 머쓱해진 도경완은 "배가 고프다"며 장윤정을 깨웠지만 깨우기에 실패했고, 장윤정은 "가서 혼자 뭐라도 잡아라"고 타박했다.

식사 후 물이 빠진 틈을 타 본격적인 식재료 구하기에 나섰다. 이날의 목표는 골뱅이. 도경완은 "오늘은 윤정 씨를 덜 움직이게 하겠다"며 호기롭게 나섰다. 이에 장윤정은 "내가 야무지고 돈 잘 벌고 그런 이미지 때문에 당연히 모든 결정은 내가 하는 줄 알겠지만, 경완 씨가 되게 리더십도 있고 남자다움과 엄격함이 있다. 그러니까 내가 결혼을 했다"며 "방송 속 모습이 전부가 아니다. 나를 챙기고 하는 건 사실이지만, 그게 전부는 아니다"라고 남편을 치켜세웠다.

장윤정이 다음에 또 무인도에 간다면 한 가지로 '양념통'을 챙겨가겠다는 말에 도경완이 "나를 데려가야지"라고 섭섭해하자 "자기는 기본 옵션 아니었어?"라고 심쿵 멘트를 날리기도.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05.42하락 27.2218:03 07/01
  • 코스닥 : 729.48하락 15.9618:03 07/01
  • 원달러 : 1297.30하락 1.118:03 07/01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18:03 07/01
  • 금 : 1801.50하락 5.818:03 07/01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