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어준 "日 국가도 가슴에 손?…해명이 기가 막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어준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환영 만찬에서 미국 국가가 나오는 중 윤석열 대통령이 가슴에 손을 올린 일과 관련해 "그냥 넘어가려 했지만 대통령실 해명이 기가 막혀 참을 수 없다"며 지적했다. 사진은 김어준. /사진=뉴시스(TBS 제공)
김어준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환영 만찬에서 미국 국가가 나오는 중 윤석열 대통령이 가슴에 손을 올린 일과 관련해 "그냥 넘어가려 했지만 대통령실 해명이 기가 막혀 참을 수 없다"며 지적했다.

김어준은 24일 TBS 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 첫머리에서 지난 21일 바이든 대통령 환영 만찬 때 윤 대통령이 '가슴에 손'을 올린 일이 논란이 됐다고 언급했다 .

그는 "윤 대통령이 처음 참석하는 외교행사이었기에 (실수를 한 것으로 치고) 그냥 넘어가려 했으나 바이든이 인스타그램에 올렸고 대통령실 해명이 기분 나빠 한마디 하겠다"며 말을 시작했다.

그는 '대통령이 국민의례준칙도 모른다'는 비판에 대통령실이 "대한민국 국기법, 정부 의전편람에 상대방 국가 연주 시 예를 표하는 데 대한 어떠한 제한 규정도 없다. 상대국에 대한 존중 표시로, 의전상 결례라고 할 수 없다"고 해명한 것 을 언급했다. 김어준은 "타국 국가연주시 '경례하지 마시오'라고 써야 하나"라며 "그러니 규정에 없는게 당연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축구 한일전 때 일본 기미가요 나오는데 우리 선수들이 가슴에 손을 얹지 않는다"며 "대단히 어려운 규칙도 아니고 가르쳐 줘서가 아니라 다들 알기 때문이다"고 했다. 그렇기 때문에 "축구행사든 외교행사든 정상회담이든 다 마찬가지로 상대 국가 나올 때 그냥 가만이 서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김어준은 "대통령실이 '의전편람에 어떠한 제한 규정이 없다'고 했다면 궁색하지만 여기까지는 못본척 하고 넘어갈 수 있는데 '상대국을 존중'하는 의미라고 하니 화가 난다"며 "그런 해명대로라면 이명박· 박근혜는 미국 정상과 만날 때 왜 안했나? 상대 존중하지 않은 것인가? 바이든은 한국을 존중하지 않았다는 말이냐"고 대통령실을 신랄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실이 이런 해명을 하니 문제다"라며 "그냥 '실수 했다'고 1절만 했어야 했다"고 혀를 찼다.


 

송혜남
송혜남 mikesong@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송혜남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0%
  • 40%
  • 코스피 : 2401.92상승 35.3218:03 06/27
  • 코스닥 : 770.60상승 20.318:03 06/27
  • 원달러 : 1286.50하락 11.718:03 06/27
  • 두바이유 : 106.51상승 0.0318:03 06/27
  • 금 : 1824.80하락 5.518:03 06/27
  • [머니S포토] 국힘 정책의총, 동료 의원과 인사 나누는 권성동 원내대표
  • [머니S포토] 이재용 부회장, 딸과 함께 결혼식 참석
  • [머니S포토] 이상민 "경찰업무조직 신설 조속히 추진"
  • [머니S포토] 당내 계파 갈등 속 친윤 장제원 포럼 참석한 '김종인'
  • [머니S포토] 국힘 정책의총, 동료 의원과 인사 나누는 권성동 원내대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