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최대실적 견인 항공화물 감소세… 중국 봉쇄·러시아 침공 여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제선 항공화물 물동량이 올 3월부터 감소 추세로 돌아선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인천국제공항에 주기된 대한항공 화물기에서 화물을 내리는 모습. /사진=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속 항공사의 급감한 여객 실적을 뒷받침 하던 국제선 항공화물 물동량이 올 3월부터 감소 추세로 돌아선 것으로 조사됐다.

국제선 항공화물은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속에서도 지난해 세계 3대 공항(홍콩, 인천, 상하이 푸동) 중 전년대비 가장 높은 18.6%의 증가율을 기록했다. 국제선 화물처리 기준 세계 2위. 하지만 중국의 고강도 방역 정책에 따른 봉쇄조치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등으로 유럽 등 주요 해외 노선 운항이 감소하며 영향을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24일 인천공항공사와 인천본부세관 등에 따르면 올 1~4월까지 인천공항을 통한 항공화물 물동량은 총 104만9181톤으로 전년(106만6302톤)대비 1.6% 줄었다.

월별로는 ▲1월 26만9154톤(전년대비 3.11%↑) ▲2월 23만7394톤(0.01%↑) ▲3월 28만1551톤(2.24%↓) ▲4월 26만1082톤(6.73%↓)이다.

지난 3월 인천공항을 통한 항공물동량의 수출과 수입은 각각 14만톤으로 전년대비 -0.8%와 -2.5% 감소했다. 지난달 수출과 수입 물동량은 각각 13만톤으로 5.8%와 6% 줄었다.

이 기간 인천국제공항을 통한 국제선 화물기 운항편은 총 6968편으로 전년(8002편) 대비 13% 감소했다.

화물기 운항 감소에 따라 여객기를 화물기로 개조했던 국내 대형항공사들은 다시 화물기를 여객기로 복원시키고 있다. 세계 각국이 코로나19로 인한 봉쇄 조치를 완화하면서 국제선 수요도 증가세로 돌아섰기 때문.

대한항공은 이달 4일과 11일, 22일 등 3일에 걸쳐 화물 전용기로 사용했던 A330-300 6대 중 3대에 대해 좌석을 재장착해 여객기로 전환 배치했다.

아시아나 항공도 지난 20일 A350의 화물기에 다시 좌석을 장착하는 등 여객기로 원상 복원하는 개조 작업을 끝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26.35상승 26.0113:13 07/05
  • 코스닥 : 744.01상승 21.2813:13 07/05
  • 원달러 : 1299.90상승 2.813:13 07/05
  • 두바이유 : 108.38상승 2.0413:13 07/05
  • 금 : 1801.50하락 5.813:13 07/05
  • [머니S포토] 쌍용자동차, SUV '토레스' 출시…가격은 2740~3020만원
  • [머니S포토] 손흥민 '시그니처 찰칵 포즈'
  • [머니S포토] 조찬 간담회 갖은 尹 정부 경제팀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쌍용자동차, SUV '토레스' 출시…가격은 2740~3020만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