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형욱 훈련사의 고충 "일주일에 한 번씩 개에 물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이 고충을 털어놔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사진=KBS 2TV 제공
강형욱이 반려견 훈련사의 고충을 털어놨다.

지난 23일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개는 훌륭하다'에서는 고민견에게 물려 부상당하는 강형욱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방송에서 강형욱은 한 번도 보호자의 통제를 받아본 적 없는 고민견 라오에 역대급 강도 높은 훈련을 진행했다. 강형욱은 목줄과 의자를 활용한 통제 훈련부터 글러브를 손에 낀 채 '아무리 물어도 상관없다'는 것을 알려주기 위한 훈련까지 진행했다.

강형욱은 고민견에게 손목 부위를 물리며 사고를 당했고, 이를 지켜보던 보호자는 물론 상황실에 있던 장도연과 이경규는 깜짝 놀랐다. 강형욱은 오히려 침착하게 대응하며 구급상자로 자신의 손을 처치했다. 강형욱은 "물릴 걸 각오하고 일부러 물러서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아무렇지 않은 듯 대응해줘야 해결할 수 있는 문제"라고 했다.

강형욱은 간단히 부상부위를 처치한 후 훈련을 끝까지 이어갔고, 촬영을 마친 뒤에야 병원을 찾았다. 강형욱은 병원으로 향하는 길에서 "물리면 무섭지 않나"는 제작진의 물음에 "컨디션이 좋으면 트라우마가 없는데 컨디션이 안 좋으면 트라우마가 생긴다. 무섭지가 꾹 참고 하는 것"이라며 남다른 고충을 전했다.

강형욱이 병원에 도착하자 의사는 "감각은 괜찮나. 다행히 심한 정도는 아니다"고 말했고, 그제서야 강형욱은 긴장이 풀린 듯한 모습을 보였다.

강형욱은 고민견 라오에 대해 "지금 잠시 나아진 것처럼 보일지라도 결코 그렇지 않다. 장기적 훈련이 필요해보인다"며 지속적인 추가 훈련을 예고했다. 며칠 후 강형욱과 라오의 2차 훈련이 진행됐다. 이날 라오를 마주하기 전, 제작진은 강형욱에게 "물린데는 괜찮나. 그동안 개에게 얼마나 물려봤나"는 물었다. 이에 강형욱은 "일주일에 한 번은 물린다. 그걸 1년 52주, 총 22년을 했다. 일상적인 일"이라며 덤덤히 말했다.

강형욱은 이날 방송을 통해 훈련을 견디지 못하고 비겁하게 안락사를 택하는 견주들을 향한 메시지를 던졌다. 강형욱은 고민견 라오와 훈련을 진행하는 것을 지켜보며 안타까워하는 보호자에게 "이런 훈련은 보호자가 하면 훨씬 더 쉬워진다. 그런데 반려견이 힘들어하는 모습에 훈련을 포기하는 일부 사람들이 있다. 그런데 안락사는 할 수 있나보다. 안락사는 할 수 있고 훈련은 못 한다. 왜냐하면 훈련은 매일 해야 하면서 자신이 견뎌야 하고, 안락사는 한 번만 감당하면 되기 때문"이라며 "나머지는 개가 다 감당한다"고 지적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8.24상승 2.2118:01 08/12
  • 금 : 1815.50상승 8.3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