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가상세계 전기차로 배터리 성능 관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이오닉 5. /사진=현대차
현대자동차그룹이 전기차 배터리 성능을 관리하기 위해 '디지털 트윈' 기술을 점찍었다. 현실의 전기차를 디지털 세계에 옮겨 배터리 수명 예측의 정확성을 높이고 차량 별 맞춤형 배터리 추천 관리 방안을 도출한다는 구상이다.

현대차그룹은 최근 한국마이크로소프트와 전기차 배터리 수명 예측 및 디지털 트윈 플랫폼 구현을 위한 개념검증(PoC)을 수행했다고 24일 밝혔다.

회사는 마이크로소프트 클라우드 서비스인 '애저' 기반의 디지털 트윈 플랫폼을 배터리 성능 관리 방안으로 활용하는 프로젝트도 진행했다. 디지털 트윈은 현실의 기계나 장비 등 물리적 사물을 가상의 디지털 세계에 구현하는 기술이다. 현대차그룹은 이번 협업 프로젝트에서 전기차 '아이오닉 5'를 이용했다.

현대차그룹은 도로 위를 달리는 전기차에서 수집된 각종 주행 데이터를 기반으로 디지털 세계에 가상의 쌍둥이 전기차를 구현하고 이를 활용해 차량 별 배터리 수명을 예측했다.

인공지능(AI), 머신러닝, 물리 모델을 아우르는 고도의 데이터 통합 분석 모델을 통해 배터리 충·방전과 운전 습관, 주차 및 주행 환경 등 차량별 정보를 종합 분석함으로써 배터리 수명 예측의 정확성을 높이고자 했다.
현대차그룹과 한국마이크로소프트가 디지털 트윈’ 기술 활용 협업에 이용한 전기차 아이오닉 5와 디지털 세계에 구현된 쌍둥이 전기차 ‘아이오닉 5 디지털 트윈’의 가상 이미지. /사진=현대차
디지털 트윈을 적용한 배터리 예측 기술은 실제 차량의 주행 이력을 기반으로 여러 요인을 종합 분석해 배터리 수명을 재계산함으로써 정확한 수명 예측 결과를 제공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현대차그룹은 향후 이러한 기술을 활용해 배터리 성능을 최적으로 유지할 수 있도록 돕는 차량 별 맞춤형 관리 방안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이제나 마이크로소프트 IoT & MR 아시아 기술 총괄 부문장은 "전기차 상용화로 자동차 산업 내 배터리의 중요성이 점점 더 커지고 있다"라며 "이번 협업은 전기차 배터리 성능을 개선하기 위해 마이크로소프트 '애저'의 디지털 트윈 플랫폼을 활용한 첫 사례로 더욱 의미가 있다"라고 말했다.

박철 현대차그룹 오픈이노베이션전략실장은 "전기차 고객이 지속적으로 만족감을 느낄 수 있도록 고객 맞춤형 배터리 성능 관리를 위한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개방형 혁신으로 미래 모빌리티 구현을 추진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권가림
권가림 hidden@mt.co.kr

안녕하세요 산업1팀 권가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66.60상승 52.2818:03 06/24
  • 코스닥 : 750.30상승 35.9218:03 06/24
  • 원달러 : 1298.20하락 3.618:03 06/24
  • 두바이유 : 106.51상승 0.0318:03 06/24
  • 금 : 1827.00상승 0.718:03 06/24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 [머니S포토] 별 중의 별 한자리에, 박보검·뷔·리사 '파리' 출국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참전 용사 수당 2배 인상"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만난 서해 피격 공무원 유가족 이래진 씨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