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나와라"…젤렌스키, 종전 논의 촉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지난 23일(현지시각) 전쟁을 끝낼 방법을 논의하기 위해 기꺼이 만날 수 있는 유일한 러시아 관계자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뿐이라고 말했다. 사진은 젤렌스키 대통령이 비대면 화상으로 다보스 세계경제포럼에 참석한 모습. /사진=로이터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전쟁을 끝낼 방법 등을 논의하기 위해 만날 유일한 러시아 관계자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지목했다.

지난 23일(이하 현지시각) 로이터에 따르면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날 다보스 세계경제포럼에 비대면 화상으로 참석해 "러시아가 민간인들을 대하는 방식을 고려하면 러시아와의 회담은 더욱 어려워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특히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 외곽에서 러시아군이 민간인 사살 등의 만행을 자행함에 따라 회담이 더욱 어려워졌으며 "푸틴 외 다른 관계자와의 대화는 고려하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이어 "러시아 대통령 외에 러시아에서 제안하는 어떤 종류의 회담도 받아들일 수 없다"며 "(러시아는) 전쟁을 중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평화 협상은 현재 교착 상태에 빠졌다. 양측은 지난 3월29일 터키 중재로 열렸던 5차 협정이 무산된 이후에는 좀처럼 협상 테이블에 마주 않지 못하고 있다. 주요 원인은 1~4차 협정 당시 합의된 '민간인 대피' 등이 러시아군에 의해 파기됐기 때문이다.


 

김태욱
김태욱 taewook9703@mt.co.kr

김태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00.34하락 5.0818:03 07/04
  • 코스닥 : 722.73하락 6.7518:03 07/04
  • 원달러 : 1297.10하락 0.218:03 07/04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18:03 07/04
  • 금 : 1801.50하락 5.818:03 07/04
  • [머니S포토] 손흥민 '시그니처 찰칵 포즈'
  • [머니S포토] 조찬 간담회 갖은 尹 정부 경제팀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손흥민 '시그니처 찰칵 포즈'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