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광받는 가상인간… 대체 왜?

[머니S리포트- 가상인간 사활 거는 IT업계] ②팔방미인 '가상인간'…무궁무진한 확장성 기반으로 다방면서 '맹활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편집자주|연예인과 달리 사생활 등과 관련해 리스크가 없는 '가상인간'이 사회 다방면에서 활동하며 각광을 받고 있다. 금융업을 비롯해 엔터테인먼트업계 등에서 맹활약하고 있는 가상인간은 활용도가 무궁무진하다. 기술 진보 덕분에 더욱 발전하고 있는 가상인간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자 이를 신사업 또는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선택하는 기업도 늘었다. 메타버스와 가상현실(VR) 시장이 확대되면 가상인간의 활동 범위는 더 넓어질 전망이다.
산업 곳곳에서 활동하는 가상인간이 늘고 있다. /그래픽=김은옥 기자
◆기사 게재 순서
① 한유아가 누구야… IT업계, 디지털 휴먼 '각축전'
② 각광받는 가상인간… 대체 왜?
③ 가상인간 어디까지 왔나

산업 곳곳에서 활동하는 가상인간이 늘고 있다. 모델, 가수, 배우부터 앵커, 쇼호스트, 은행원, 교사까지 활동 영역이 빠르게 확대되고 있다.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 발달과 그래픽 기술 개발로 메타버스를 비롯한 각종 온라인 가상 공간을 점령한데 이어 실제 인간 생활 공간에서의 활동도 활발하다. 기업들도 미래 먹거리로 삼고 가상인간 개발과 마케팅에 열을 올리고 있다.


연예인과 달리 사생활 문제 등 리스크 없어


가상인간은 '버추얼 인플루언서(virtual influencer)' 혹은 '컴퓨터로 만든 이미지(CGI) 인플루언서'라고 불린다. 인공지능(AI)과 컴퓨터 그래픽 기술을 기반으로 실제 인간과 똑같은 모습을 하고 있다. 신체 움직임도 비슷하게 연출된다. 가상 인간은 시간과 체력에 구애받지 않으니 전 세계인을 대상으로 소통하고 동시다발적인 활동도 가능하다.

광고업계에선 사람이라서 생길 수 있는 '리스크'가 없다는 것을 가상인간의 최대 장점이라고 본다. 실존 인물을 광고 모델로 쓸 때 음주사고, 학교폭력 등 개인 사생활이 불거지는 경우에는 해당 브랜드와 제품 이미지에 타격을 입히는 경우가 종종 있었다. 가상인간은 이러한 부분에서 자유로워서 불미스러운 일로 광고 및 활동이 중단될 염려가 없다. 특정 세대가 선호하는 얼굴이나 특성을 모아 만들 수도 있기 때문에 타깃 연령대를 겨냥한 맞춤형 마케팅에도 유리하다.


AI 등 기술 발전, 코로나 일상화에 따른 비대면 사회 각광 요인


가상인간 관련 산업은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 ) 동안 급속도로 팽창했다. 성장 속도는 더 빨라질 것으로 전망된다. 시장조사 업체 이머전리서치(Emergen Research)에 따르면 전 세계 디지털 휴먼 시장 규모는 2020년 100억 달러(약 12조7500억원)에서 2030년 5275억8000만 달러(약 672조6645억원)로 급성장할 전망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늘어난 비대면 활동은 가상인간에 대한 이질감을 떨어뜨렸다. 가상인간이 팬데믹 동안 유독 주목받게 된 이유는 화상 회의 등 다른 사람들과 온라인으로 접촉하는 시간이 늘면서 가상공간에 익숙해졌기 때문이다. 집에서 머무는 시간이 늘면서 디지털 콘텐츠 사용이 증가한 것도 한몫했다.

과거의 가상인간 제작 비용은 비싸고 개발 소요 시간도 오래 걸렸다. 이에 다양한 활동 및 수익 창출에 한계가 있었다. 최근 제작 효율성과 접근성이 높아지면서 관련 기술 발전 속도도 빠르다.

가상인간 분야를 확대하는데 뒷받침하는 것은 기술력이다. '디지털 더블'로 불리는 컴퓨터그래픽 기술이 적용되는데 사람 얼굴에 AI가 만든 가상의 얼굴을 입히는 방식이다. 수 백 대의 3차원(3D) 카메라로 가상 얼굴을 입힐 실제 사람 얼굴을 입체적으로 촬영하는 '3D 모델링'과 표정을 짓는 얼굴 근육 움직임을 분석하는 '구조 분석' 등이 활용된다.


인기, 거품일까…대중적 거부감 '난제'


일각에서는 가상인간에 대해 거부 반응을 나타내기도 한다. 인간과 닮을수록 호감은 느낄 수 있지만 일정 수준을 넘으면 불쾌감이 더 커질 수 있다는 것이다. 현재의 가상인간 인기가 거품이니 인기몰이가 지속 될 지 지켜봐야 한다는 시각도 있다. 지속적인 유대감을 쌓기에는 한계가 있고 제한적인 의사소통 및 교감 부족은 소통을 중시하는 요즘 세대에게는 넘어야 할 산으로 꼽힌다.


 

송은정
송은정 yuniya@mt.co.kr

안녕하세요 송은정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22.09상승 20.1718:03 06/28
  • 코스닥 : 769.51하락 1.0918:03 06/28
  • 원달러 : 1283.40하락 3.118:03 06/28
  • 두바이유 : 110.03상승 3.5218:03 06/28
  • 금 : 1821.20하락 3.618:03 06/28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 [머니S포토] 한산 박해일 "최민식 선배, 너도 고생해봐라" 조언전해
  • [머니S포토] 野 원내대책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인사 나누는 '권성동'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