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건영 "文, 선거지원? 정치 일선 나서는 일 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재인 전 대통령의 최측근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문 전 대통령이 정치 일선에 나서시거나 그러는 것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윤 의원이 지난 2020년 12월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발언하는 모습. /사진=뉴시스
문재인 전 대통령의 최측근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문 전 대통령이 정치 일선에 나서시거나 그러는 것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윤 의원은 24일 오전 YTN라디오 '박지훈의 뉴스킹입니다'에 출연해 "문 전 대통령은 양산으로 내려가셔서 자연인으로서 조용히 보내시겠다고 말씀하셨지 않나"라며 정치 일선에 나서지 않을 것이라고 선 그었다.

전날 문 전 대통령은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추도식에 참석해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에게 '반드시 이겨라 힘내라 응원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져 일각에선 6·1지방선거를 앞두고 정치적 메시지나 선거 지원 유세 등이 이어질 것이란 예측이 나왔다.

윤 의원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한·미 정상회담 기간 문 전 대통령과 통화를 한 것을 두고는 "매우 의미 있는 선례"라며 "미국 현직 정상이 우리 전직 대통령과 교류하고 신뢰를 바탕으로 소통하는 것은 문 전 대통령이 처음 만들어낸 모습"이라고 평가했다.

문 전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의 직접 만남이 무산된 것을 두고 '새 정부가 만나는 건 좀 그렇지 않느냐는 어필이 원인과 이유였다'라는 분석에 윤 의원은 "윤석열 정부도 두 분의 만남에 대해선 긍정적으로 판단했을 것이라 믿고 싶다"며 "일각의 소문처럼 윤 정부가 조금이라도 불편한 마음이 있었다면 그건 대단히 옹졸한 생각"이라고 했다.

윤 의원은 이번 한·미 정상회담에 대해 "취임 후 빠른 시간 내에 이뤄진 것 자체는 대한민국 국익에 도움이 된다"면서도 "기존 남북 합의와 북미 간에 맺었던 판문점 선언과 싱가포르 선언을 외면한 부분은 굉장히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어 "남북관계는 일종의 이어달리기인데 전임 정부의 성과를 내팽개칠 일은 아니다. 대단히 아쉽다"며 "한반도 문제가 좀 우선적으로 다뤄졌으면 했지만 윤 정부가 그 부분의 노력이 좀 부족했다. 특히 바이든 정부가 오바마의 전략적 인내를 답습하고 있다고 했는데 윤 대통령이 동의하는 듯한 스탠스를 취한 것은 심각한 문제"라고 덧붙였다.

윤 의원은 윤 대통령이 미국 국가 연주 당시 가슴에 손을 올려 국민의례한 것에 대해선 "외교 무대에 처음 서는 것이니 긴장도 했고 몰라서 생기는 실수가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서도 "다만 이후에 있었던 대통령실의 해명이 너무 억지스러워 말이 안 된다고 생각이 들었다"고 꼬집었다.

윤 의원은 바이든 대통령 환영 만찬 당시 만찬주로 쓰인 와인이 전두환 전 대통령 아들 전재만씨가 운영하는 곳의 와인이었다는 주장엔 "아쉬운 것은 대통령실 참모들이 준비를 제대로 했느냐다"라며 "바이든 대통령과 정상회담이라고 한다면 보다 세심하게 섬세하게 접근했어야 하는 부분이 아닌가 싶다"고 지적했다.


 

송혜남
송혜남 mikesong@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송혜남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05.42하락 27.2218:03 07/01
  • 코스닥 : 729.48하락 15.9618:03 07/01
  • 원달러 : 1297.30하락 1.118:03 07/01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18:03 07/01
  • 금 : 1801.50하락 5.818:03 07/01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