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호영 사퇴로 장관 공석…당분간 차관 체제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의 자진사퇴로 장관은 한동안 공석으로 남을 전망이다. 현재 보건복지부는 차관 체제에 돌입했다. 사진은 정 전 후보자가 지난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생각에 잠긴 모습. /사진=뉴시스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의 자진사퇴로 장관은 한동안 공석으로 남을 전망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아직 완전히 사라지지 않았기 때문에 방역을 지휘하는 컨트롤타워 자리를 장기간 공석으로 놔둬선 안된다는 우려도 있다. 현재 보건복지부는 조규홍 1차관과 이기일 2차관 체제로 운영되고 있다.

24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정 후보자는 지난 23일 밤 보건복지부 출입기자단에 보낸 '사퇴의 변'을 통해 "저 정호영은 윤석열 정부의 성공을 위하고 여야 협치를 위한 한 알의 밀알이 되고자 보건복지부장관 후보직을 사퇴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정 후보자는 본인과 자녀에 제기된 의혹 관련해 "법적으로 또는 도덕적·윤리적으로 부당한 행위가 없었다"고 재차 강조했다. 그는 자녀들의 의대 편입 및 병역 특혜 의혹에 대해 "경북대와 경북대병원의 많은 교수들과 관계자들도 인사청문회를 비롯한 다수의 자리에서 어떤 부당한 행위도 없었음을 증명해줬다"며 "객관적인 자료와 증거들의 제시를 통해 이런 의혹들이 허위였음을 입증했다"고 설명했다.

정 후보자는 "그러나 이러한 사실과 별개로 국민들의 눈높이에는 부족한 부분들이 제기되고 있고 저도 그러한 지적에 대해 겸허하게 받아들이고자 한다"며 "이제 다시 지역사회의 의료전문가로 복귀해 윤석열 정부의 성공을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국민들에게는 "저로 인해 마음이 불편하셨던 분들이 있다면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드리며 오늘의 결정을 통해 모든 감정을 풀어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밝혔다.

정 후보자 자진사퇴로 보건복지부 장관 자리는 당분간 공석으로 남을 전망이다. 코로나19가 아직 완전히 사라지지 않았기 때문에 방역을 지휘하는 보건복지부 장관 자리를 장기간 공석으로 놔둬선 안된다는 지적도 나온다. 현재 보건복지부는 조규홍 1차관과 이기일 2차관 체제로 운영되고 있다.



 

송혜남
송혜남 mikesong@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송혜남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77.99하락 44.118:03 06/29
  • 코스닥 : 762.35하락 7.1618:03 06/29
  • 원달러 : 1299.00상승 15.618:03 06/29
  • 두바이유 : 113.21상승 3.1818:03 06/29
  • 금 : 1817.50하락 3.718:03 06/29
  • [머니S포토] 당선자 워크숍 참석한 '김영록·김동연'
  • [머니S포토] 국민의힘, '경찰행정지원부서'신설 정책토론회 개최
  • [머니S포토] 선미 '열이 오른 썸머 퀸'
  • [머니S포토] 박홍근 '장애인 지원주택 현장 찾아 목소리 경청'
  • [머니S포토] 당선자 워크숍 참석한 '김영록·김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