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판 오토바이'로 장난한 학생들, 경찰에 압수… "공권력이 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지난 23일 학생으로 추정되는 남성 2명이 번호판 없는 오토바이를 갖고 놀다 경찰에 압수되는 일화가 공개돼 일부 누리꾼들로부터 '통쾌하다'는 반응이 쏟아지고 있다. 사진은 이날 경찰에게 오토바이를 압수 당하는 남성 두 명을 포착한 글쓴이 A씨의 사진.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학생으로 추정되는 남성 두 명이 '번호판 없는' 오토바이를 갖고 놀다가 결국 경찰에 압수되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에 누리꾼들이 통쾌하다는 반응을 나타내고 있다.

지난 2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무판 오토바이 신고'라는 제목의 글과 함께 3장의 사진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이날 경기 김포시 사우동 한 거리에서 점심 시간을 보내던 중 길에서 '번호판 없는' 오토바이에 올라탄 남성 두 명을 목격했다. 글에 따르면 A씨는 곧바로 이들의 사진을 찍고 경찰서에 신고했다. 또 신고에 도움이 되고자 남성들의 얼굴이 나온 사진을 경찰에 전송했다.

사진 속 학생으로 추정되는 남성 중 한 명은 번호판 없는 오토바이에 올라타 있고 다른 한 명은 허리를 굽혀 오토바이를 살펴보고 있다. A씨는 "2분 거리에 경찰서가 있다 보니 경찰이 5분 안에 왔다"고 설명했다. 이내 A씨의 신고로 출동한 경찰차가 등장했고 남성들은 오토바이를 압수당해 고개를 푹 숙인 채 터덜터덜 걸어오는 모습이다. 이에 A씨는 "이럴 때 공권력 이용하는 게 답이다 결국 해피엔딩"이라고 말했다.

이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시무룩한 표정 봐라" "사진 속에서 깊은 분노와 허탈함이 느껴지는 게 압권이다" "급 공손해진 태도" "사진 3장으로 발단부터 결말까지 완벽하다" "미등록차량에 헬멧 미착용, 무면허까지 잘 잡았다" "이번 신고는 애들 살려준 거나 다름없다" "오토바이 사고 막아줘서 감사하다" 등 통쾌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박정경
박정경 p980818@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박정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78.30하락 43.7912:43 06/29
  • 코스닥 : 759.56하락 9.9512:43 06/29
  • 원달러 : 1293.20상승 9.812:43 06/29
  • 두바이유 : 113.21상승 3.1812:43 06/29
  • 금 : 1821.20하락 3.612:43 06/29
  • [머니S포토] 관훈토론, 대화 나누는 원희룡 장관
  • [머니S포토] 서해 공무원 피격사건 TF, 외교부 방문속에...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 [머니S포토] 한산 박해일 "최민식 선배, 너도 고생해봐라" 조언전해
  • [머니S포토] 관훈토론, 대화 나누는 원희룡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