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 열애설 났던 재벌 3세=제니 절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그룹 방탄소년단 뷔와 블랙핑크 제니의 열애설이 불거진 가운데 지난해 10월 제기됐던 뷔의 열애설 상대가 제니의 절친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사진=뷔, 제니 인스타그램
방탄소년단 뷔와 블랙핑크 제니의 열애설이 불거진 가운데 지난해 10월 뷔와 열애설이 났던 재벌 3세가 제니의 절친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연예부 기자 출신 이진호는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 이진호'를 통해 지난 23일 '뷔♥제니 제주 데이트..? 재벌녀 관계 소름 돋는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이진호는 "BTS 뷔와 블랙핑크 제니가 열애설에 휘말렸다. 지난 22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두 사람이 제주도에서 포착됐다는 글과 사진이 올라왔기 때문"이라며 "특히 뷔와 제니가 실제로 제주도를 방문한 것으로 알려져 열애설은 일파만파 퍼졌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그런데 뷔와 제니의 관계에서 흥미로운 인물이 하나 더 있다"라며 "바로 파라다이스 그룹 창업주의 손녀 A씨다. 그녀는 제니와 절친으로 알려져 있다"라고 밝혔다.

그는 "제니와 A씨는 파티에 참석해 함께 인증샷까지 남길 정도로 두터운 관계"라면서 "그런 A씨가 지난해 10월 뷔와 스캔들이 일었던 인물인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진호는 "당시 뷔와 A씨가 동행하는 모습을 보이자 두 사람이 사귀는 사이가 아니냐는 설이 나왔다"라며 "하지만 뷔는 '한심해 욱 부르고 싶다'라는 글을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올리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사실상 열애설을 부인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진호는 "결과적으로 뷔는 절친 관계인 제니와 A씨 사이에서 모두와 열애설에 휘말렸다"라며 "시기상으로 불과 1년도 안 된 시점에서 말이다"라면서 지난해 12월 뷔가 개인 인스타그램 계정을 처음 만들었을 당시, BTS 멤버 외 최초로 팔로우한 인물이 제니였다는 사실도 언급했다.

그는 "지난해 12월에도 뷔와 제니의 열애설이 제기됐지만, 당시 뷔가 '조작 실수였다'라고 해명해 넘어갔다"며 "이번에 글과 사진이 공개되면서 뷔와 제니의 관계에 대한 관심이 다시 모아지는 중"이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이진호는 "그동안 행보를 보면 소속사 측은 열애설이 사실이 아니면 '사실무근, 법적대응, 루머' 등의 입장 표명을 해왔다"면서 "(열애설이) 사실에 가까우면 '개인 사생활, 확인 불가능' 또는 아예 입장 자체를 내지 않았다. 현재 양측 회사 모두 침묵 중이다. (소속사들이) 과연 어떤 입장을 낼 것인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날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는 뷔와 제니로 추정되는 인물의 제주도 목격 사진이 퍼지며 두 사람의 열애설이 불거졌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제니와 뷔로 추정되는 인물이 함께 차를 타고 제주도를 여행 중인 모습이다. 일각에서는 사진 속 여성이 착용하고 있는 선글라스가 제니가 모델을 맡고 있는 제품이라며 사진 속 여성이 '제니가 맞다'는 주장도 나온다. 또 뷔와 제니가 각각 인스타그램 프로필을 이니셜 'V'와 'J'로 해놓은 것도 열애설의 근거가 되고 있다.

앞서 제니는 지난해 2월 빅뱅 지드래곤과 열애설이 일었으나 최근 서로의 인스타그램을 언팔한 것이 알려지며 결별설이 불거진 상황. 뷔와의 목격담이 퍼지며 두 사람의 새로운 열애설에 대중들의 이목이 집중됐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66.60상승 52.2818:03 06/24
  • 코스닥 : 750.30상승 35.9218:03 06/24
  • 원달러 : 1298.20하락 3.618:03 06/24
  • 두바이유 : 106.51상승 0.0318:03 06/24
  • 금 : 1827.00상승 0.718:03 06/24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 [머니S포토] 별 중의 별 한자리에, 박보검·뷔·리사 '파리' 출국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참전 용사 수당 2배 인상"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만난 서해 피격 공무원 유가족 이래진 씨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