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내 소통 채널 확대' 네카오, 유연한 조직문화 만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네이버와 카카오가 사내 소통채널을 확대했다. / 사진=네이버
네이버와 카카오가 사내 소통채널을 확대했다. 지난해 '조직 문화'와 관련된 문제가 불거지자 이를 무마하기 위한 행보로 풀이된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카카오는 최근 사내컴파트를 신설했다. 과거 인사관리(HR) 부서에서 담당하던 조직문화를 떼어내 별도의 조직을 만들었다. 남궁훈 카카오 대표만의 직원들과 사내 커뮤니티 '아지트'에서 격의 없이 대화하며 소통을 강조해 온 철학이 반영됐다.

사내컴파트는 남궁 대표와 크루 간 소규모 온·오프라인 모임을 주관하고 있다. 그는 서비스·마케팅·기업문화 등 업무분야나 메타버스·인공지능(AI)·환경·사회·지배구조(ESG) 등 직원들이 정한 주제에 따라 직원 5명씩 총 20회 모임을 가졌다. 직원들이 자유롭게 의견을 낼 수 있도록 익명 오픈채팅방을 열고 직접 답변 한다.

사내컴파트는 경영진 결정 사항을 직원들에게 빠르게 공유하기 위해 임직원간 화상회의와 온라인 생중계도 진행한다. 오픈채팅방으로 임직원 간 실시간 질의응답이 이뤄진다.

네이버도 사내 커뮤니케이션을 담당하는 인터널브랜딩팀을 대폭 충원했다. 최수연 대표가 취임 후 두 달 연속 진행한 사내 간담회 '컴퍼니언 데이'는 임직원 간 자유로운 질의응답이 이뤄지는 자리다. 최근 제2사옥 1784에 직원들을 위한 공간기획도 인터널브랜딩팀이 주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송은정
송은정 yuniya@mt.co.kr

안녕하세요 송은정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01.92상승 35.3218:03 06/27
  • 코스닥 : 770.60상승 20.318:03 06/27
  • 원달러 : 1286.50하락 11.718:03 06/27
  • 두바이유 : 106.51상승 0.0318:03 06/27
  • 금 : 1824.80하락 5.518:03 06/27
  • [머니S포토] 국힘 정책의총, 동료 의원과 인사 나누는 권성동 원내대표
  • [머니S포토] 이재용 부회장, 딸과 함께 결혼식 참석
  • [머니S포토] 이상민 "경찰업무조직 신설 조속히 추진"
  • [머니S포토] 당내 계파 갈등 속 친윤 장제원 포럼 참석한 '김종인'
  • [머니S포토] 국힘 정책의총, 동료 의원과 인사 나누는 권성동 원내대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