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 사로잡은 한국 TV… 1분기 판매액 절반은 '삼성·LG'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성전자 네오 QLED 8K. /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올해 1분기 글로벌 TV 시장에서 판매액 기준 절반 이상의 점유율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는 압도적인 1위를 수성했고 LG전자는 역대 1분기 출하량 기준으로 신기록을 갈아치웠다.

25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옴디아에 따르면 올해 1분기 글로벌 TV 시장은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한 펜트업 수요(억눌렸던 수요가 폭발하는 현상)가 주춤하면서 전년 동기 대비 소폭 감소했다. 금액 기준으로는 6.3% 감소한 256억7500만달러, 수량 기준으로는 4.3% 감소한 4907만대를 기록했다.

작년말 기준 16년 연속 1위를 차지한 삼성전자는 금액 기준 지난해 같은 기간과 같은 32.9%, 수량 기준 22.5%를 기록하며 선전했다. 이는 전분기 대비는 금액 기준 5.2% 포인트, 수량 기준 4.7%포인트 증가한 수치다.

QLED는 올 1분기에 전년 동기 대비 23% 증가한 330만대가 판매됐다. 삼성전자는 이 중 76% 가량을 차지하는 252만대를 판매했다. 지난해 1분기 대비 25% 증가한 수치이다.

삼성 QLED는 2017년 이후 만 5년만에 누적 판매 2800만대를 돌파했으며 올 2분기까지 3000만대를 무난하게 돌파할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 QLED 매출에서 미니 LED를 적용한 네오 QLED가 차지하는 비중은 약 40%에 달했다. 삼성전자는 75형 이상 초대형 TV 시장에서 금액 기준 40.7%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이는 2위에서 4위까지의 점유율 합보다 많은 수치다. 최대 격전지인 북미와 유럽에서는 각각 48.8%와 53.2%의 점유율을 기록해 절반을 차지했다.

삼성전자는 80형 이상 시장에서는 더 격차를 벌려 금액 기준 48.1%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2500달러 이상 프리미엄 TV 시장에서도 삼성전자는 금액 기준 절반에 가까운 49.3%의 점유율로 1위를 차지해 초격차를 유지했다.

LG전자는 17.7%의 점유율로 삼성전자에 이어 2위를 나타냈다. LG 올레드 TV 출하량은 92만4600대를 기록해 전년 대비 17% 증가했다. 역대 1분기 출하량 가운데 최대치다.

같은 기간 전체 올레드 TV 시장은 1분기 출하량이 전년 동기 대비 24.7% 늘어난 148만6000대 규모로 집계됐다.

LG전자는 전체 올레드 TV 시장에서 출하량 기준 점유율 62.2%를 차지했다. 올해도 고속 성장이 전망된다. 옴디아는 올해 올레드 TV 출하량이 800만대에 이를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삼성전자와 LG전자의 점유율 합계는 50.6%로 절반 이상이다. 중국은 TCL(8.0%)·하이센스(7.6%) 등을 합쳐도 25.9%에 불과해, 두 배 격차다. 일본 소니는 7.6%를 기록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8.24상승 2.2118:01 08/12
  • 금 : 1815.50상승 8.3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