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현국 위메이드 대표 "위믹스는 루나·테라와 근본부터 달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위메이드 장현국 대표는 지난 24일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통해 자체 암호화폐 ‘위믹스’가 최근 논란이 된 가상자산 테라·루나와는 근본적인 차이가 있다고 역설했다. /사진=뉴스1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가 최근 폭락해 암호화폐 시장을 혼란에 빠뜨린 루나·테라 코인과 자사 암호화폐 '위믹스'는 다르다고 선을 그었다. 루나·테라 사태로 전 세계 시장이 흔들리는 가운데 자사 블록체인 사업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장 대표는 지난 24일 오후 2시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통해 "루나·테라 같은 코인과 위믹스는 근본적인 차이가 있다"고 밝혔다. 그는 루나·테라 사태를 두고 "잘못 설계하면 큰일 난다는 경각심은 가지게 됐다"면서도 "이같은 사태가 위메이드에 미치는 영향은 없다"고 단호히 말했다.

차이점은 '사용처'와 '상장사'라고 설명했다. 장 대표는 "그 코인을 어디에 쓰는데? 쓸모가 뭐야? 라는 질문에 답을 할 수 없는 코인들과 위믹스는 근본적인 차이가 있다"며 "위믹스는 '게임계의 기축통화'라서 확실한 사용처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위메이드는 상장사기 때문에 감사, 내부회계관리제도, 준법감시인, ISMS 인증까지 절차를 지켜야 할 것이 많다"며 "한탕주의를 생각할 수 없고, 생각하지도 않았다"고 했다.

아울러 '블록체인 게임'에 대한 규제 완화 필요성도 역설했다. 국내에선 게임을 통해 돈을 벌 수 있는 블록체인 게임은 '사행성 게임물'로 규정돼 불법이다.

장 대표는 "블록체인 게임에 대해 산업계, 행정부, 입법부가 함께 연구해서 순기능과 역기능을 파악하는 등 조금 더 똑똑하게 접근하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다른 나라들이 규율이나 미덕에 대한 생각이 없어서 블록체인 게임을 허용하고 있는 게 아니다"며 "한국도 전 세계 흐름에 발맞춰 가면 좋겠다는 생각을 경영자로서 갖고 있다"고 밝혔다.


 

양진원
양진원 newsmans12@mt.co.kr

안녕하세요 양진원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00.34하락 5.0818:03 07/04
  • 코스닥 : 722.73하락 6.7518:03 07/04
  • 원달러 : 1297.10하락 0.218:03 07/04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18:03 07/04
  • 금 : 1801.50하락 5.818:03 07/04
  • [머니S포토] 손흥민 '시그니처 찰칵 포즈'
  • [머니S포토] 조찬 간담회 갖은 尹 정부 경제팀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손흥민 '시그니처 찰칵 포즈'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