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년 만에 가계 빚 감소… 금리 오르면 부실위험 여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시중은행 대출 창구 모습./사진=임한별 기자
한국경제의 뇌관으로 꼽힌 가계 빚이 9년 만에 감소세로 전환됐다. 정부의 가계대출 관리 강화정책으로 주택매매거래가 둔화되고 대출금리가 올라서다.

하지만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 속도가 빨라질 경우 시장금리 상승 압력으로 가계부채의 부실위험이 커져 안심하기 이르다는 우려가 나온다.

25일 금융권에 따르면 1분기말 가계신용 잔액은 1859조4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사상 최대를 기록한 전분기말보다 6000억원 줄어든 수준이다. 가계신용 잔액이 감소한 것은 2013년 1분기(9000억원) 이후 9년 만이다.

가계대출은 전분기보다 1조5000억원 감소한 1752조7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주택담보대출잔액은 8조1000억원 불어난 989조8000억원이었지만 증가폭은 12조7000억원에서 큰 폭으로 줄었다. 신용대출을 포함한 기타대출은 762조9000억원으로 같은 기간동안 9조6000억원 감소했다.

송재창 한은 금융통계팀장은 "주택매매거래가 둔화되고 정부와 금융기관의 가계대출 관리 강화 움직임, 대출금리 상승 등에 따른 영향"이라고 설명했다.

문제는 금리 상승기란 점이다. 오는 26일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1.50%에서 1.75%로 0.25%포인트 올릴 경우 대출금리 상승 속도는 더 빨라진다.

현대경제연구원은 대출금리 2%포인트 상승 시 저소득층의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이 약 3.8%포인트 상승하는 것으로 분석했다.

또 자영업자 가구는 대출금리 2%포인트 상승시 연간 평균 이자비용이 약 210만원, DSR은 약 3.4%포인트 오른다. 대출금리 2%포인트 상승 시 청년층 가구의 DSR이 2.9%포인트 오르고 저DSR 임계치(40%)에 가까워진다.

신지영 현대경제연구원 선임연구원은 "향후 기준금리가 2~3차례 인상돼 2.0~2.25%에 이를 가능성이 높다"며 "대출금리가 2%포인트 상승하면 가계 연간 평균 이자 비용은 329만원에서 489만원으로 160만원 증가한다"고 말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0.80상승 17.6918:01 08/05
  • 코스닥 : 831.64상승 6.4818:01 08/05
  • 원달러 : 1298.30하락 11.818:01 08/05
  • 두바이유 : 93.75하락 1.9818:01 08/05
  • 금 : 1791.20하락 15.718:01 08/05
  • [머니S포토] 새로운 '광화문 광장' 이전보다 넓어졌다
  • [머니S포토] '프랜차이즈 창업박람회 2022'
  • [머니S포토] 페라리 296 GTS, 손끝으로 전달되는 묵직함
  • [머니S포토] 소녀시대 '하트 발사~'
  • [머니S포토] 새로운 '광화문 광장' 이전보다 넓어졌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