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감] 코스피, 외인·기관 매도세 급락… 2600선 턱걸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코스피지수가 글로벌 경기 침체 우려에 따른 외국인과 기관의 매도세로 급락 마감했다./사진=이미지투데이
코스피지수가 글로벌 경기 침체 우려에 따른 외국인과 기관의 매도세로 급락 마감했다.

24일 코스피는 전거래일대비 41.51포인트(1.57%) 하락한 2605.87로 장을 마쳤다. 지수는 전일대비 8.44포인트(0.32%) 내린 2638.94로 장을 출발한 이후 외국인과 기관의 매도세에 낙폭을 키웠다.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3246억원, 2813억원 팔아치웠다. 개인은 홀로 5824억원을 사들이며 지수 하락을 방어했다.

미국 뉴욕증시 마감 후 미국 주요 기술주에 대한 실적 우려가 커지면서 투자심리를 위축시켰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스냅챗을 운영하는 스냅(SNAP)의 시간 외 주가가 30% 넘게 급락했다. 스냅 폭락으로 메타(META)와 트위터(TWTR)도 시간 외 거래에서 동반 하락해 나스닥 선물 지수가 내렸고 위험자산 선호 심리도 위축됐다. 중국 경기 둔화 우려도 국내 증시에 하방 압력을 가했다.

김석환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미국의 스냅(SNAP)이 실적 컨센서스 하회 경고로 시간외 거래에서 급락했다"며 "최근 상승했던 전기전자 업종에서 중국발 서버 수요가 급감한다는 소문이 돌았던 것도 증시에 부담을 준 것 같다"고 분석했다.

업종별로는 전기가스업(1.72%), 섬유·의복(1.41%), 건설업(0.8%) 순으로 상승률이 높았다. 전기가스업에선 한국전력(3.7%)이 오름세가 두드러졌다.

코스피 시가총액 상위 종목은 대부분 하락 마감했다. 미국 인터넷 기업 약세로 NAVER(-4.14%)와 카카오(-2.77%)가 큰 폭으로 하락했다. 삼성SDI(-4.26%) SK하이닉스(-3.98%) 삼성전자(-2.06%) 현대차(-1.6%) 등 다른 시총 상위 종목도 하락했다. LG에너지솔루션(0.11%)만 유일하게 상승했다.

코스닥 지수도 전날보다 18.52포인트(2.1%) 하락한 865.07로 장을 마쳤다. 이날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0.23%(2.04포인트) 내린 881.55로 장을 출발한 뒤 내림세를 이어갔다.

투자자별로 살펴보면 기관과 외국인이 각각 1310억원과 352억원을 순매도했으며 개인이 1900억원을 순매수했다.

코스닥 시총 상위 종목은 에코프로비엠(-3.61%) 엘앤에프(-3.11%) 셀트리온헬스케어(-1.87%) HLB(-3.64%) 카카오게임즈(-1.87%) 펄어비스(-1.64%) 셀트리온제약(-1.91%) 천보(-2.5%) 리노공업(-3.67%) 등 모든 종목이 일제히 하락했다.


 

이지운
이지운 lee1019@mt.co.kr

머니S 증권팀 이지운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77.35하락 44.7412:25 06/29
  • 코스닥 : 757.96하락 11.5512:25 06/29
  • 원달러 : 1293.30상승 9.912:25 06/29
  • 두바이유 : 113.21상승 3.1812:25 06/29
  • 금 : 1821.20하락 3.612:25 06/29
  • [머니S포토] 관훈토론, 대화 나누는 원희룡 장관
  • [머니S포토] 서해 공무원 피격사건 TF, 외교부 방문속에...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 [머니S포토] 한산 박해일 "최민식 선배, 너도 고생해봐라" 조언전해
  • [머니S포토] 관훈토론, 대화 나누는 원희룡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