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 총재 "테라·루나, 다단계 피라미드 사기" 비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국제통화기금(IMF) 총재는 23일(현지시각) 세계경제포럼(WEF) 연차총회인 스위스 '다보스포럼'에서 한국산 가상화폐(암호화폐) 루나·테라USD(UST)에 대해 "다단계 피라미드 사기"라고 비판했다. /사진=로이터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국제통화기금(IMF) 총재가 최근 폭락 사태로 논란을 빚은 한국산 가상화폐(암호화폐) 루나·테라USD(UST)에 대해 "다단계 피라미드 사기"라고 비판했다.

지난 23일(현지시각) CNBC 방송에 따르면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이날 세계경제포럼(WEF) 연차총회인 스위스 '다보스포럼'에서 이 같이 말했다.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스테이블 코인은 자산으로 뒷받침되면 달러 대비 가치가 1대 1로 안정적이지만 자산으로 뒷받침되지 않으면서 20% 수익을 약속한다면 피라미드 구조"라고 꼬집었다. 이어 "피라미드 구조는 결국 산산조각이 나면서 허물어진다"고 지적했다.

스테이블 코인은 가격 변동성을 최소화하도록 설계돼 달러화 등 기존 화폐와 1:1 고정 가치로 발행되는 암호화폐를 가리킨다. 하지만 테라폼랩스가 발행한 스테이블 코인 테라USD는 루나를 담보로 가치가 뒷받침 되는 독특한 알고리즘 방식을 취했다.

최근 1달러 가치를 유지하도록 설계된 루나의 자매코인 테라USD에 고정된 가치를 유지하지 못하는 '디페깅' 현상이 발생하면서 루나와 테라USD의 폭락이 촉발됐다. 급락을 우려한 보유자들이 줄줄이 투매에 나서면서 가치가 급격히 곤두박질쳤다. 지난달 119달러까지 치솟은 루나 가격은 지난 7일 70달러, 11일 1달러선이 붕괴됐다.

테라폼랩스는 테라USD를 예치하면 루나로 바꿔주고 연 20% 이율을 약속한 바 있어 일각에서는 금융사기라는 비판도 제기됐다.


 

강수지
강수지 joy822@mt.co.kr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시장경제부 증권팀 강수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22.09상승 20.1718:03 06/28
  • 코스닥 : 769.51하락 1.0918:03 06/28
  • 원달러 : 1283.40하락 3.118:03 06/28
  • 두바이유 : 110.03상승 3.5218:03 06/28
  • 금 : 1821.20하락 3.618:03 06/28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 [머니S포토] 한산 박해일 "최민식 선배, 너도 고생해봐라" 조언전해
  • [머니S포토] 野 원내대책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인사 나누는 '권성동'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