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맨을 위하여…뉴욕 공중전화 4개만 남은 사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 뉴욕 당국이 지난 23일(현지시각) 마지막으로 남아있던 공중전화 부스 6개 중 2개를 철거했다. 사진은 이날 뉴욕 당국이 공중전화 부스를 철거하는 모습. /사진=블룸버그 공식 홈페이지 캡처
미국 뉴욕 당국이 공중전화 부스 4개를 제외하고 전부 철거했다.

지난 23일(이하 현지시각) AFP통신은 "휴대전화의 보편화 등으로 공중전화가 철거되는 추세다"라며 "뉴욕의 사실상 마지막 공중전화 부스였던 7번가와 50번가 모퉁이에 위치한 공중전화 부스들은 이날 철거됐다"고 전했다.

하지만 당국은 영화 슈퍼맨의 등장인물 클락 켄트가 맨 오브 스틸로 변신하는데 사용한 맨해튼 전화부스 4개는 팬들을 위해 남겨두기로 했다.

뉴욕 자치구장인 마크 레빈은 이날 공중전화 부스가 해체돼 트럭에 이송되는 현장에 방문했다.

그는 "나는 과거의 모든 통화 기록들을 그리워하지는 않겠지만, 공중전화 박스가 사라지는 것을 보면 과거 생각이 날 것 같다"며 슬픔을 표했다.

공중전화는 개인 휴대전화 사용이 확산되면서 지난 2000년대 초반부터 뉴욕에서 사라지기 시작했다. 이후 지난 2010년 스마트폰이 폭발적으로 보급되기 시작하면서 공중전화는 더 빠른 속도로 사라졌다.


 

김태욱
김태욱 taewook9703@mt.co.kr

김태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05.42하락 27.2218:03 07/01
  • 코스닥 : 729.48하락 15.9618:03 07/01
  • 원달러 : 1297.30하락 1.118:03 07/01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18:03 07/01
  • 금 : 1801.50하락 5.818:03 07/01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