쿼드, 中겨냥 "인·태 지역서 무력으로 현상 변경 모든 시도 반대"(상보)

공동성명 발표, 中·러시아 직접적 언급 없어…中활동 우회적으로 비판
북한 관련 "한반도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약속 재확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4일 일본 도쿄 간테이궁에서 회담을 마친 쿼드 정상들이 펠로우십 발표를 하기 위해 기자회견장에 도착한 모습. 왼쪽부터 앤서니 알바니즈 호주 총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나렌드라 모디 일본 총리. © 로이터=뉴스1 © News1 최서윤 기자
24일 일본 도쿄 간테이궁에서 회담을 마친 쿼드 정상들이 펠로우십 발표를 하기 위해 기자회견장에 도착한 모습. 왼쪽부터 앤서니 알바니즈 호주 총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나렌드라 모디 일본 총리. © 로이터=뉴스1 © News1 최서윤 기자

(서울=뉴스1) 김민수 기자,김정률 기자 = 미국과 일본, 호주, 인도 등 쿼드(Quad) 회원국은 23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정상회담 후 공동성명에서 "인도·태평양에서 무력으로 현상을 바꾸려는 모든 시도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AFP통신에 따르면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의 침공이 국제질서의 기본 원칙을 흔들고 있는 가운데...(우리는)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무력으로 현상으로 바꾸려는 일방적인 시도는 결코 용인할 수 없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날 정상회의에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앤서니 앨버니지 호주 총리가 참석했다.

이들은 공동성명에서 "동·남중국해를 포함해 해양 규칙기반 질서에 대한 도전에 대응하고자 유엔해양법협약(UNCLOS)에 반영된 국제법 준수와 항행 및 상공 비행의 자유를 옹호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분쟁 지역의 군사화, 해안 경비대와 해상 민병대의 위험한 사용, 다른 국가의 해양 자원 개발 활동을 방해하려는 노력" 등 중국이 비판받는 역내 활동을 모두 언급했다.

쿼드 정상들은 우크라이나 사태에 대해서 "우크라이나 분쟁과 지속되는 비극적 인도적 위기에 대해 각국의 대응을 논의하고 인도태평양 지역에 미치는 영향을 평가했다"라며 "역내 평화와 안정 유지를 위한 강력한 결의를 거듭 강조했다"고 밝혔다.

이어 성명은 "우리는 국제질서의 핵심이 유엔 헌장을 비롯한 국제법과 모든 국가의 주권 존중, 영토 보전이라는 점을 명확히 강조했다"라며 "모든 국가가 국제법에 따라 분쟁의 평화적 해결을 추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쿼드 정상들은 중국이나 러시아를 노골적으로 비난하는 것은 피했다고 AFP는 설명했다. 실제로 인도는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와 여전히 우호 관계를 맺고 있다.

성명은 북한에 대해선 "유엔안보리 결의에 따라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우리의 약속을 재확인하고, 일본인 납치 피해자 문제의 즉각적인 해결 필요성을 재확인한다"고 했다.

또한 "유엔안보리 결의안을 위반하는, 수차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 발사를 포함해 탄도미사일 개발과 발사를 비난하고, 이들 결의안의 완전한 이행을 국제 사회에 촉구한다"고 했다.

성명은 "북한이 안보리 결의에 따른 모든 의무를 준수하고, 도발을 자제하며, 실질적인 대화에 임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코드 정상들은 이 지역에 중국의 활동에 대한 감시를 강화할 것으로 예상되는 새로운 해상 감시 계획에도 합의했다. 또 향후 5년 동안 500억 달러(63조원) 이상의 지역 인프라 투자 계획도 발표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01.92상승 35.3215:32 06/27
  • 코스닥 : 770.60상승 20.315:32 06/27
  • 원달러 : 1286.50하락 11.715:32 06/27
  • 두바이유 : 106.51상승 0.0315:32 06/27
  • 금 : 1827.00상승 0.715:32 06/27
  • [머니S포토] 국힘 정책의총, 동료 의원과 인사 나누는 권성동 원내대표
  • [머니S포토] 이재용 부회장, 딸과 함께 결혼식 참석
  • [머니S포토] 이상민 "경찰업무조직 신설 조속히 추진"
  • [머니S포토] 당내 계파 갈등 속 친윤 장제원 포럼 참석한 '김종인'
  • [머니S포토] 국힘 정책의총, 동료 의원과 인사 나누는 권성동 원내대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