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욱 감독에게 '사랑'이란…"인간이 무엇인지 보여주는 것" (종합) [칸 현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감독 박찬욱(가운데)과 배우 탕웨이?박해일이 24일 오전(현지시간) 제75회 칸 국제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남부 칸 ‘팔레 데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s) 기자회견장(SALL DE CONFERENCE DE PRESSE)에서 경쟁부문 진출작 ’헤어질 결심’ 공식 기자회견이 열려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5.24/뉴스1 © News1 이준성 프리랜서기자
감독 박찬욱(가운데)과 배우 탕웨이?박해일이 24일 오전(현지시간) 제75회 칸 국제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남부 칸 ‘팔레 데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s) 기자회견장(SALL DE CONFERENCE DE PRESSE)에서 경쟁부문 진출작 ’헤어질 결심’ 공식 기자회견이 열려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5.24/뉴스1 © News1 이준성 프리랜서기자

(칸=뉴스1) 장아름 기자 = '헤어질 결심' 주역들이 각국의 취재 열기 속에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공식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거장 박찬욱 감독과 탕웨이 박해일이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 '헤어질 결심'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특히 박찬욱 감독은 사랑에 대한 생각을, 탕웨이와 박해일은 박찬욱 감독과의 작업에 감동했던 소감을 털어놔 이목을 집중시켰다.

24일 오전 11시30분(한국시각 오후 6시30분) 제75회 칸 국제영화제(이하 칸 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남부 휴양도시 칸의 팔레 데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s)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는 박찬욱 감독과 정서경 작가, 배우 탕웨이와 박해일이 참석해 이야기를 나눴다.

'헤어질 결심'은 산에서 벌어진 변사 사건을 수사하게 된 형사 '해준'(박해일 분)이 사망자의 아내 '서래'(탕웨이 분)를 만나고 의심과 관심을 동시에 느끼며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이번 칸 영화제 경쟁 부문 초청작이다. 박찬욱 감독은 영화 '아가씨'(2016) 이후 6년만에 칸 영화제 경쟁 부문 후보로 지명됐으며, 영화 '올드보이'(2004) '박쥐'(2009) '아가씨'에 이어 네 번째로 칸 영화제의 부름을 받았다.

감독 박찬욱(가운데)과 배우 탕웨이?박해일이 24일 오전(현지시간) 제75회 칸 국제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남부 칸 ‘팔레 데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s) 기자회견장(SALL DE CONFERENCE DE PRESSE)에서 경쟁부문 진출작 ’헤어질 결심’ 공식 기자회견이 열려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5.24/뉴스1 © News1 이준성 프리랜서기자
감독 박찬욱(가운데)과 배우 탕웨이?박해일이 24일 오전(현지시간) 제75회 칸 국제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남부 칸 ‘팔레 데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s) 기자회견장(SALL DE CONFERENCE DE PRESSE)에서 경쟁부문 진출작 ’헤어질 결심’ 공식 기자회견이 열려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5.24/뉴스1 © News1 이준성 프리랜서기자

박찬욱 감독은 이날 알프레드 히치콕 감독의 고전적인 영화가 생각난다는 취재진이 말에 "사람들한테서 히치콕의 '버티고'라는 영화의 이야기를 많이 들었는데 '정말 그런가' 했다"며 "저는 (그 영화를) 전혀 생각을 안 해봤다"고 답했다. 이어 "왜 그게 생각이 났나 했더니 이렇다 해줘서 그러고 보니 끄덕이게 됐다"며 "많은 영화들에서 영향을 받고 그것이 영화 속에 스며들어 있을 것"이라면서 "그런데 실제로 이 영화를 만드는 과정에서 생각을 해본 적은 없다"고 답하기도 했다.

박 감독은 영화 속 액션이 호평을 받자 "'올드보이' 때문에 액션 연출의 전문가인 것처럼 알려진 것은 무술감독이 들으면 코웃음을 칠 것"이라고 운을 떼 웃음을 안겼다. 이어 "저는 액션 장면을 연출하는 것에 아주 관심이 많은 감독이 아니다"라며 "아무리 잘 하려고 해도 잘 찍는 감독이 너무 많아서 비교되지 않으려면 다르게 하는 수밖에 없겠더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액션을 정말 정교하게 힘이 느껴지게 그렇게 하는 방향 보다는 이와 다르게 하고 인물의 감정을 표현하는 수단으로서 만들 수 있을 것 같다"며 "(보기에) 멋있는 액션이 아니라 인물과 드라마 속에 어울리는 최적의 액션, 그리고 다른 보지 못했던 류의 액션을 하려고 했다"고 덧붙였다.

이번 작품은 15세 관람가를 목표로 하는 영화로, 박찬욱 감독은 전작과 달리 파격적인 장면이 없다는 취재진의 말에 "다른 감독이 만들었으면 그런 질문 안 하셨을 텐데 저한테 왜 그러시나"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박 감독은 이어 "(그런 장면이) 있으면 그게 왜 있냐고 하고 없으면 왜 없냐고 하더라"며 "어제도 여러나라 배급사들분들을 만나서 얘길하는 중에 영화 홍보를 해야 하는데 '헤어질 결심'은 박찬욱 영화의 새로운 진화라고 하겠다더라, 그건 좀 위험하다 했다, 진화된 폭력과 정사신이면 어떡하냐고 했다"고 말해 취재진을 폭소케 했다.

박 감독은 "(그런 장면은) 필요하지 않다고 생각했다"며 "처음 기획할 때 어른을 위한 이야기를 다루고 싶다 했는데 주변 사람들이 '엄청난 정사신이 나오나' 하더라, 그래서 사람들이 이런 생각을 하는구나 했고 반대로 가야겠다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배우 탕웨이가 24일 오전(현지시간) 제75회 칸 국제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남부 칸 ‘팔레 데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s) 기자회견장(SALL DE CONFERENCE DE PRESSE)에서 경쟁부문 진출작 ’헤어질 결심’ 공식 기자회견이 열려 질문을 듣고 있다. 2022.5.24/뉴스1 © News1 이준성 프리랜서기자
배우 탕웨이가 24일 오전(현지시간) 제75회 칸 국제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남부 칸 ‘팔레 데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s) 기자회견장(SALL DE CONFERENCE DE PRESSE)에서 경쟁부문 진출작 ’헤어질 결심’ 공식 기자회견이 열려 질문을 듣고 있다. 2022.5.24/뉴스1 © News1 이준성 프리랜서기자

극 중 산에서 벌어진 변사 사건 사망자의 아내 서래 역을 연기했던 탕웨이는 박찬욱 감독과의 작업 소감에 대해 말했다. "한국 감독님과 작업은 처음이 아니었다"고 운을 뗀 그는 "박찬욱 감독님과의 작업은 큰 즐거움이었다"며 "특히 세트장에서는 많은 정보를 주시는 분이시고 보호를 해주시는 감독님"이라고 애정을 보였다. 그러면서 "많은 정보를 주시고 모든 스태프와 연기자 편안하게 해주셔서 보호 받는 느낌을 받았다"며 "저는 박 감독님 큰 팬"이라고 팬심을 털어놨다.

한국어로 연기해야 하는 어려움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그는 "어떻게 보면 특별히 어려운 점은 없었다, 어려우면서도 기뻤던 점 밖에 없다"며 "실질적인 어려움은 물론 언어였다, 한국어를 못하기 때문에"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학습하며 연기를 하는 것도 재밌었다"며 "초기에 작업했을 때 어려웠던 건 언어였는데 처음엔 세 사람 모두 번역기를 준비해 갔었다"면서 "처음에는 (그 부분이) 재밌었다가 제대로 안 되는구나 했다, 어떻게 보면 의사소통이 되니까 필요가 없었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탕웨이는 시나리오 속에 흥미로운 대사가 다 있었다고도 했다. 그는 "이미 다 있었던 대사"라며 "아주 흥미로운데 이미 대사에 다 있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워낙 철저하셔서 준비를 다 하셨다, 정 작가님께서도 글을 다 쓰셨다"며 "모든 것이 완벽하게 다 준비가 돼 있었고 흥미로운 대사였다, 대사를 읽었을 때 한 번도 생각을 못했던 대사였다 생각했다"고 고백했다.

하지만 탕웨이는 출연 계기에 대해 시나리오에 흥미를 느꼈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는 "처음에는 박 감독님 사무실에 갔었고 거기 앉아서 정서경 작가님과 셋이 앉아 30분동안 모든 이야기를 해주셨다"며 "처음부터 '와 정말 너무 좋았다' 했다, 이런 제안을 주셔서 영광이었고 좋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중국 여인을 연기해야 하는데 한국에서 일어나는 이야기다 했을 때 흥미롭다 생각했다"며 "많은 경험을 담을 수가 있었기 때문에 촬영 중간까지는 언어 때문에 많이 어려웠는데 중반부에서 후반부까지 나아진 것 같다"고 돌이켰다. 또 그는 "갈수록 점점 다른 나라들이 함께 공동 작업을 할 수 있는 작업이 많이 나왔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탕웨이는 박찬욱 감독이 근사한 캐릭터를 선물해줘 고맙다고 했다. 그는 "가슴이 떨린다"며 "박찬욱 감독님을 사랑하기 때문"이라고 털어놓는가 하면, "모든 면에서 굉장한 일을 하는 서래 같은 인물을 선사해주셨다"며 "어제도 상영이 끝나고 '너무 감사하다'며 '제 삶을 어떻게 보면 완전하게 만들어준 분'이라고 말씀을 드렸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 문장 하나로 박 감독님과의 작업을 요약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자 박찬욱 감독도 "저도 같은 말을 탕웨이에게 돌려주고 싶다"며 "반사"라고 말해 취재진을 폭소케 했다.

감독 박찬욱(가운데)과 배우 탕웨이?박해일이 24일 오전(현지시간) 제75회 칸 국제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남부 칸 ‘팔레 데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s) 기자회견장(SALL DE CONFERENCE DE PRESSE)에서 경쟁부문 진출작 ’헤어질 결심’ 공식 기자회견이 열려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5.24/뉴스1 © News1 이준성 프리랜서기자
감독 박찬욱(가운데)과 배우 탕웨이?박해일이 24일 오전(현지시간) 제75회 칸 국제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남부 칸 ‘팔레 데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s) 기자회견장(SALL DE CONFERENCE DE PRESSE)에서 경쟁부문 진출작 ’헤어질 결심’ 공식 기자회견이 열려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5.24/뉴스1 © News1 이준성 프리랜서기자

박해일도 박찬욱 감독과 작업한 소감을 전했다. 극 중 그는 박해일은 예의 바르고 청결한 형사 해준 역을 연기했다. 이에 대해 그는 "개인적으로 박찬욱 감독님과 작업한 것이 아직도 믿기지 않을 정도로 행운인 것 같다"며 "이 영화를 잘 해보자 하는 마음이 있었고 한 말씀만 드리자면 이 작품에 저라는 배우가 잘 섞여보자는 게 큰 도전이 아니었나 싶다"고 털어놨다.

또 연기 고충에 대해서는 "감독님이 좋은 좋은 그림을 만들어주셔서 육체적으로 힘든 건 없었다"며 "그림 안에서 인물의 감성을 저를 통해 어떻게 보여줘야 하는지, 결국에는 그 인물이 탕웨이씨가 만드는 서래와 호흡하는 와중에서의 감정에 집중하는 게 어려웠는데 그럴 때마다 감독님께 믿고 의지하며 가다 보니 예상 못한 감성을 찾아갈 수 있었다, 그 부분이 제일 큰 숙제였던 것 같다"고 전했다.

출연 계기도 밝혔다. 그는 "감독님께서 처음에 작품의 이야기를 30분 정도를 쉬지 않고 쭉 얘기해주셨는데 여태까지 형사 역할을 한 번도 해본 적이 없더라"고 회상했다. 이어 "''살인의 추억' 때 용의자 이미지가 강해서 이번 기회에 탈피하고 형사로서 이미지도 고려해보면 좋겠다 말씀해주셨을 때 그것도 얼추 생각을 했었다"며 "또 감독님께서 구현하시려는 형사 캐릭터가 너무 신선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한국에도 형사 영화가 많다, 형사 캐릭터가 대부분 거칠고 폭력적인데 이 영화의 형사는 이미지가 예의바르고 친절하고 깔끔 청결하고 최대한 폭력을 안 쓰면서 사건을 해결하려는 태도가 제게 굉장히 해보고 싶은 캐릭터였다"며 "그런 형사도 이 세상 어딘가 있을 것 같고 그런 통념들을 다른 이미지로 보여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또 그는 "작업하는 데 있어서 좋은 기회와 재밌는 촬영장이 되겠다 싶었고 탕웨이 배우와 호흡하게 돼서 안할 이유가 없었다"고 전했다.

감독 박찬욱(가운데)과 배우 탕웨이?박해일이 24일 오전(현지시간) 제75회 칸 국제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남부 칸 ‘팔레 데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s) 기자회견장(SALL DE CONFERENCE DE PRESSE)에서 경쟁부문 진출작 ’헤어질 결심’ 공식 기자회견이 열려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5.24/뉴스1 © News1 이준성 프리랜서기자
감독 박찬욱(가운데)과 배우 탕웨이?박해일이 24일 오전(현지시간) 제75회 칸 국제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남부 칸 ‘팔레 데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s) 기자회견장(SALL DE CONFERENCE DE PRESSE)에서 경쟁부문 진출작 ’헤어질 결심’ 공식 기자회견이 열려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5.24/뉴스1 © News1 이준성 프리랜서기자

박찬욱 감독은 '사랑'에 대한 질문도 받았다. '헤어질 결심'에서 두 남녀의 로맨스를 그린 만큼, 박찬욱 감독에겐 사랑이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저는 개인 생활이나 사람의 어떤 부분을 영화의 소재로 사용하는 타입의 사람이 아니다"라며 "그런 감독도 있는데 저도 그런 타입은 아닌 것 같다"고 답변을 시작했다. 이어 "제가 생각하는 그런 것이 이 영화 속에 얼마나 담겼는지 모르겠는데 사랑이라고 하는 건 굳이 대답을 하자면 인물 사이에 맺을 수있는 여러가지 관계 중에 가장 인간이 무엇인지를 잘 보여주는 것 같다"며 "그 사람이, 인간이란 종족이 무엇인지 보여주는 거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날 공식 기자회견장은 박찬욱 감독을 보기 위한 취재진으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각국의 취재 열기 속 박찬욱 감독의 작품 세계와 신작 '헤어질 결심'에 대한 많은 질문이 오갔고, 박찬욱 감독은 자연스러운 대답과 위트로 분위기를 띄우기도 했다. 기자회견이 끝나자 각국 취재진은 박찬욱 감독과 탕웨이, 박해일에게 사인 요청이 쇄도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22.09상승 20.1715:33 06/28
  • 코스닥 : 769.51하락 1.0915:33 06/28
  • 원달러 : 1283.40하락 3.115:33 06/28
  • 두바이유 : 110.03상승 3.5215:33 06/28
  • 금 : 1824.80하락 5.515:33 06/28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 [머니S포토] 명랑이어 1000만 기운 감도는 영화 '한산:용의출연'
  • [머니S포토] 野 원내대책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인사 나누는 '권성동'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