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원, 논란 후 1년 공백기 언급…"가족과 시간 보내며 반성했다"

'진격의 할매' 24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채널S '진격의 할매' 제공 © 뉴스1
채널S '진격의 할매'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함소원이 각종 논란에 대해 반성의 시간을 보냈다고 밝혔다.

24일 오후 방송된 채널S 예능 프로그램 '진격의 할매'에서는 함소원이 시어머니 마마와 함께 출연한 가운데 1년 공백기를 언급했다.

나문희가 먼저 "방송 쉬었지 않냐"라는 말을 꺼냈다. 함소원은 "1년동안 쉬었다, 진짜 많이 가족과 시간을 보냈다"라고 답했다.

지난해 '아내의 맛' 방송 조작 등 각종 논란에 휩싸였던 함소원은 "저에 대해 안 좋은 논란들이 있어서 결국 제가 방송을 그만두게 됐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때 제 대처가 미숙했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1년이란 시간동안 반성을 많이 했다"라고 덧붙였다. 이를 들은 김영옥은 "잘했다, 우여곡절 없는 인생은 인생이 아니다"라며 위로했다.

함소원은 힘든 시기 그토록 원했던 둘째 아이를 임신했지만 유산했다고 전했다. 그는 "쉬는 동안에 더 힘든 일을 겪으면서 더 많이 성숙하라고 그런가 싶더라"라는 속내를 털어놨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22.09상승 20.1715:33 06/28
  • 코스닥 : 769.51하락 1.0915:33 06/28
  • 원달러 : 1283.40하락 3.115:33 06/28
  • 두바이유 : 110.03상승 3.5215:33 06/28
  • 금 : 1824.80하락 5.515:33 06/28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 [머니S포토] 명랑이어 1000만 기운 감도는 영화 '한산:용의출연'
  • [머니S포토] 野 원내대책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인사 나누는 '권성동'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