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원 "둘째 유산, 믿기지 않았다…병원 권유로 결국 수술" 오열(종합)

'진격의 할매' 24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채널S '진격의 할매' 제공 © 뉴스1
채널S '진격의 할매'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함소원이 둘째 유산 사실을 고백했다.

24일 오후 방송된 채널S 예능 프로그램 '진격의 할매'에는 방송인 함소원이 남편 진화, 시어머니 마마와 함께 출연한 가운데 1년 공백기 사이 있었던 일을 언급했다. 앞서 TV조선 '아내의 맛'에 출연했던 함소원은 방송 조작 등 각종 논란에 휩싸이며 하차했었다.

함소원은 당시를 떠올리며 "작년이 힘들었는데 그 시기에 아이까지 잃는 슬픔을 겪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정신이 없을 때라 큰 행운을 모르고 놓쳐 버렸다"라면서 "12주를 못 버티고 유산됐다. 그 다음부터 남편이 임신 이야기를 꺼내지도 못하게 한다. 말도 못 꺼낸다"라고 고민을 털어놨다.

함소원은 "첫째 혜정이 출산 후 나이가 44살이었다. 병원에서 (둘째를 가지려면) 시험관을 빨리 하라고 권유했다. 근데 1년 내내 실패한 거다. 사실 지치고 포기했었다. 이미 나이가 있으니까 안되나 보다 했다"라면서 "근데 너무 정신 없어서 쉬고 있는 상황에 아이가 감사하게도 생겼는데 자연 임신한 걸 뒤늦게 알았다"라고 설명했다.

또 "그런 논란이 많아서 정신이 하나도 없어서 그냥 지나간 것 같다. 그러다가 굉장히 예민해진 내 자신을 발견했다. 뒤늦게 알았다, 아마 호르몬 때문에 그랬나 보다 했다"라고 덧붙였다.

채널S '진격의 할매' 제공 © 뉴스1
채널S '진격의 할매' 제공 © 뉴스1

함소원은 자신을 둘러싼 논란에 큰 스트레스를 받았다고 회상했다. "안 보려고 해도 휴대전화를 꺼내면 (내 기사를) 안 보기가 힘들었다. 기사를 하나씩 보다 보면 너무 예민해지더라"라고 말했다.

"마마도 알았냐"라는 얘기에는 마마가 입을 열었다. 그는 며느리 말이 맞다며 "한때 인터넷에 논란이 많았었다. 이혼했네, 다 가짜네 아무튼 악성 루머가 많아서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다"라고 전했다. 함소원은 "이혼 얘기부터 시작해서 계속 루머가 끊이지 않았다"라며 "마마한테도 사람들이 (아들, 며느리) 이혼했냐고 물어보고 그랬다"라고 거들었다.

특히 함소원은 유산했을 때를 떠올리며 오열했다. 둘째 유산 후 가장 힘들었던 점을 묻자, 그는 "배 속 아이와 대화를 나눴는데 갑자기 아이가 없어졌다는 얘기를 들으니까 믿기지 않았다"라고 답했다.

이어 "혜정이도 어려움이 많다가 태어났다. 힘든 걸 다 버티고 태어났기 때문에 둘째도 버텨줄 수 있을 것 같았다. 근데 병원에서 희망적이지 않다고 포기하자 하더라"라며 "그냥 믿기지 않았고 그때부터 기억이 안 난다. 수술 하기 싫었다, 아이가 다시 살아날 것 같았다"라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함소원은 "스스로는 희망을 봐서 계속 수술을 미뤘는데 병원에서는 이제 안된다고 위험하다 했다. 병원에서 남편을 설득했다"라고 밝히며 결국에는 수술을 받게 됐다고 털어놨다. 더불어 "작년이 내게는 정말 힘든 해였다"라고 해 눈길을 모았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32.64하락 45.3518:03 06/30
  • 코스닥 : 745.44하락 16.9118:03 06/30
  • 원달러 : 1298.40하락 0.618:03 06/30
  • 두바이유 : 114.22상승 1.0118:03 06/30
  • 금 : 1817.50하락 3.718:03 06/30
  • [머니S포토] 위너 송민호, 느낌 살린 패션 감각 딱!
  • [머니S포토] 박홍근 "의장선출 전까지 협상의 문 열려 있다"
  • [머니S포토] 조주완 "LG전자, 고객 경험 중심으로 패러다임 선도"
  • [머니S포토] 이복현 금감원장, 취임 이후 보험업 상견례
  • [머니S포토] 위너 송민호, 느낌 살린 패션 감각 딱!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