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대만 군사개입'발언에 中"승냥이를 기다리는 것은 엽총" 비난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 애국주의 노랫말 인용해 미국 비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 © 로이터=뉴스1 © News1 정윤영 기자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 © 로이터=뉴스1 © News1 정윤영 기자

(서울=뉴스1) 김민수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대만에 유사시 군사개입을 시사하자 중국은 "승냥이에게는 엽총이 기다린다"는 노랫말을 인용하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중국 환구시보에 따르면 24일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미국 백악관이 바이든 대통령의 대만 군사개입 발언에 "미국의 대만 정책은 변함없다"고 해명한 것에 대해 중국측의 반응을 질문받자 "미국은 하나의 중국 원칙 문제에서 말 장난을 하고 있다"라고 답했다.

왕 대변인은 이어 "중국을 제지할 수 있는 세력은 미국을 비롯해 세계 어디에도 없다는 점을 미국에 상기시키고 싶다"며 "미국이 하나의 중국 원칙을 공허하게 만들었으며, 대만의 독립분열 활동을 종용했다"고 비판했다.

왕 대변인은 이어 "우리는 세계에서 단 하나의 중국이며, 대만은 중국의 일부분이고 중화인민공화국 정부는 전 중국을 대표하는 유일한 합법정부"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결사적으로 대만 독립 분열 활동을 억제하고 외부 간섭을 꺽어 국가 주권과 영토 보전을 단호히 수호할 것"이라고 말했다.

왕 대변인은 "우리는 미국측에 중국에서 회자되는 옛 노래 한 곡을 권한다"라며 "노랫말에는 '친구가 왔고 좋은 술이 있는데 만약 승냥이가 오면 그를 기다리는 것은 엽총'이라는 대목이 있다"고 덧붙였다.

왕 대변인이 인용한 노래는 중국 국민가수 궈란잉(郭蘭英)이 부른 '나의 조국'이란 노래로 지난 1956년 영화 '상감령'의 주제가이기도 하다. 이 노래는 중국 애국주의의 표상처럼 여겨지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20.08하락 12.5610:34 07/01
  • 코스닥 : 738.90하락 6.5410:34 07/01
  • 원달러 : 1293.70하락 4.710:34 07/01
  • 두바이유 : 113.40하락 0.8210:34 07/01
  • 금 : 1807.30하락 10.210:34 07/01
  • [머니S포토] 위너 송민호, 느낌 살린 패션 감각 딱!
  • [머니S포토] 박홍근 "의장선출 전까지 협상의 문 열려 있다"
  • [머니S포토] 조주완 "LG전자, 고객 경험 중심으로 패러다임 선도"
  • [머니S포토] 이복현 금감원장, 취임 이후 보험업 상견례
  • [머니S포토] 위너 송민호, 느낌 살린 패션 감각 딱!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