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집행위원장 "러, 식량 공급 무기화하고 있어"

"식량 위기 해결 위해 러와 협상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유럽연합 집행위워장이 24일(현지시간)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WEF)에서 연설하고 있다. 2022.05.24/뉴스1 © 로이터=뉴스1 © News1 김민수 기자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유럽연합 집행위워장이 24일(현지시간)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WEF)에서 연설하고 있다. 2022.05.24/뉴스1 © 로이터=뉴스1 © News1 김민수 기자

(서울=뉴스1) 김민수 기자 =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유럽연합(EU) 위원장은 러시아가 에너지와 마찬가지로 식량 공급을 무기화하고 있어 전 세계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24일(현지시간) 폰데어라이엔 위원장은 다보스 세계경제포럼(WEF) 연설에서 "우리는 러시아가 자국 에너지를 어떻게 무기화 하는지 목격했다. 이것은 국제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러시아가 점령한 우크라이나에서 크렘린의 군대가 곡물 재고와 기계를 몰수하고 있다"며 "그리고 흑해의 러시아 군함이 밀과 해바라기 씨로 가득 찬 우크라이나 선박을 봉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폰데어라이엔 위원장은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러시아 때문에 세계에서 사람들이 굶주림으로 죽어가는 것은 러시아의 이익이 될 수 없다"라며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식량 수출을 두고 협의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세계의 '빵 바구니'로 불리는 우크라이나는 러시아와 함께 세계 밀 공급량의 3분의 1 가량을 차지한다. 그러나 러시아군이 마리우폴에서 오데사 인근까지 약 600km를 봉쇄하고 있으며, 우크라이나 식량 수출의 90%가 통과하는 오데사 항구가 사실상 입출항이 불가능한 상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89.01하락 33.0809:26 06/29
  • 코스닥 : 757.53하락 11.9809:26 06/29
  • 원달러 : 1291.80상승 8.409:26 06/29
  • 두바이유 : 113.21상승 3.1809:26 06/29
  • 금 : 1821.20하락 3.609:26 06/29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 [머니S포토] 한산 박해일 "최민식 선배, 너도 고생해봐라" 조언전해
  • [머니S포토] 野 원내대책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인사 나누는 '권성동'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