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호, 김지민에 흑심 품은 계기?…"남자들이 다 좋아해서"

'신발벗고 돌싱포맨' 24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BS '신발벗고 돌싱포맨' 캡처 © 뉴스1
SBS '신발벗고 돌싱포맨'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김준호가 김지민에게 흑심을 품은 계기를 털어놨다.

24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신발벗고 돌싱포맨'에서는 최근 공개 열애를 시작한 김준호, 김지민 커플이 동반 출연했다.

멤버들은 김준호를 부러워하면서 "김지민에게 흑심을 품은 계기가 언제였냐"라고 물었다. 김준호는 "남자들이 다 좋아해서 묶어놨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먼저 김준호는 "사실 지민이가 2009년부터 같은 회사였다. 내가 사무실 망했을 때나 힘들었을 때도 항상 회사랑 계약을 해줬다. 의리가 있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지민이가 그냥 예쁜 것보다 의리가 있는 거다. 내가 힘들었을 때가 있었는데 (박)나래보다 지민이가 훨씬 더 예뻐 보이는거야"라고 덧붙였다. 이를 들은 탁재훈은 "야 그건 좀 (아니지 않냐)"라고 했다. 김준호는 "나래한테는 미안한데, 아 나래도 예쁘고 의리 있는데"라며 당황해 웃음을 샀다.

그러면서 김준호는 "지민이 얘기를 남자들이 많이 하더라, 항상 많이 했다. 칭찬하면서 예쁘다, 똑순이다 하는데 '남자들이 왜 이렇게 지민이를 좋아하지?' 싶더라. 다들 좋아하니까 '안되겠다, 내 여자로 묶어야겠다' 한 것"이라고 속내를 털어놨다.

이에 탁재훈은 "포졸이냐"라고 농을 더졌다. 김준호는 폭소하며 "그런 생각이 슬며시 어느 순간 들었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66.60상승 52.2818:03 06/24
  • 코스닥 : 750.30상승 35.9218:03 06/24
  • 원달러 : 1298.20하락 3.618:03 06/24
  • 두바이유 : 106.51상승 0.0318:03 06/24
  • 금 : 1827.00상승 0.718:03 06/24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 [머니S포토] 별 중의 별 한자리에, 박보검·뷔·리사 '파리' 출국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참전 용사 수당 2배 인상"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만난 서해 피격 공무원 유가족 이래진 씨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