헝가리 총리 "이달말 EU회의서 러 원유 금지 논의 반대"

EU 상임의장에 서한 보내…"합의 없는 논의 역효과만 낳을 것"
"EU 자금 지원안 제시해야 제재안 동의 가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빅토르 오르반 헝가리 총리. © AFP=뉴스1 © News1 정윤미 기자
빅토르 오르반 헝가리 총리. © AFP=뉴스1 © News1 정윤미 기자

(서울=뉴스1) 원태성 기자 = 러시아산 원유 수입 금지 조치에 가장 큰 타격을 받는 국가중 하나인 헝가리 총리가 이달말 열리는 유럽연합(EU) 정상회의에서 관련 사안을 논의하지 말자고 제안했다.

로이터·AFP 통신 등에 따르면 24일(현지시간) 빅토르 오르반 헝가리 총리는 샤를 미셸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에게 보낸 서한에서 오는 30일부터 이틀간 열리는 EU 정상회의 전 러시아산 원유 수입 금지 문제 관련 해결책이 나올 것 같지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한 회원국 간 합의가 없는 상태에서 정상 회의 중 제재안을 논의하면 역효과만 날 것이라고 지적했다.

오르반 총리는 헝가리 입장에서 러시아산 원유 수입을 금지하면서 받는 피해에 대한 보상과 관련 EU에서 구체적인 지원안을 제시하지 않는다면 제재안에 동의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앞서 EU는 이달 초 향후 6개월내 러시아산 원유 공급을 단계적으로 중단하고, 정제유 공급도 연내 중단한다는 방침의 6차 제재안을 발표했다.

그러나 헝가리와 슬로바키아 등 러시아산 원유에 대한 의존도가 높은 국가들은 피해가 크다며 해당 제재안에 반대하고 있다.

이에 EU는 헝가리와 슬로바키아 체코 등 러시아산 원유 의존도가 높은 국가에게는 제재안 동참이 힘들 것이라며 내년 말까지 유예 기간을 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헝가리는 2024년 말까지, 체코도 같은 해 6월가지 예외를 허용했지만, 제재안에 대한 반발은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41.97상승 9.3309:30 07/01
  • 코스닥 : 747.37상승 1.9309:30 07/01
  • 원달러 : 1291.80하락 6.609:30 07/01
  • 두바이유 : 113.40하락 0.8209:30 07/01
  • 금 : 1807.30하락 10.209:30 07/01
  • [머니S포토] 위너 송민호, 느낌 살린 패션 감각 딱!
  • [머니S포토] 박홍근 "의장선출 전까지 협상의 문 열려 있다"
  • [머니S포토] 조주완 "LG전자, 고객 경험 중심으로 패러다임 선도"
  • [머니S포토] 이복현 금감원장, 취임 이후 보험업 상견례
  • [머니S포토] 위너 송민호, 느낌 살린 패션 감각 딱!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