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방 '비 엠비셔스' 홀리뱅x라치카 안무로 첫 미션…'스맨파' 크루 결성기(종합)

'비 엠비셔스' 24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Mnet 'Be Mbitious'(비 엠비셔스) © 뉴스1
Mnet 'Be Mbitious'(비 엠비셔스)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비 엠비셔스'가 베일을 벗었다.

24일 오후 처음 방송된 Mnet 새 예능 프로그램 '비 엠비셔스'에서는 '스트릿 맨 파이터'(이하 '스맨파')의 프로젝트 댄스 크루를 향한 솔로 댄서들의 경쟁이 시작됐다.

1단계 미션을 함께할 댄서에는 1세대 레전드 댄서 오바디와 크레이지쿄, 프로 배틀러 오천부터 인피니트 출신 이호원, 펜타곤의 키노, 핫샷 출신 노태현 등 아이돌 출신 댄서까지 40인의 다양한 장르의 댄서들이 모여 긴장감을 높였다. 더불어 진행을 맡은 가수 비가 등장하며 시선을 모았다.

이들이 경쟁할 1단계 미션은 '헤이 마마' 안무 카피 미션으로 웨이비 노제의 안무가 아닌 홀리뱅과 라치카의 안무를 시간 내에 습득해야했다. 1단계를 통과한 '리스펙 댄서' 20인에게는 2단계 미션에서 상대지목권을 획득하게 된다.

습득 속도와 디테일을 한 번에 심사받게 된 댄서들은 자신의 주 장르에 따라 안무에 다른 반응을 보였다. 코레오그래피, 걸스힙합 등이 주 장르인 댄서와 아이돌 출신의 댄서들은 자신감을 보인 가운데, 생소한 장르에 당황한 기색을 감추지 못하는 댄서들도 발생했다.

도전자들은 자유롭게 3인 1조를 결성, 마스터 스튜디오에서 홀리뱅, 라치카의 안무를 연속으로 선보인 뒤, 홀리뱅과 라치카 모두에게 '리스펙'을 받아야 리스펙 댄서가 되는 것.

첫 번째로 마스터 스튜디오에 입장한 댄서는 클라운메이커와 트렌디락, 키노였다. 첫 번째 조의 심사 결과 트렌디락이 유일한 리스펙 댄서로 선정돼 모두의 부러움을 샀다. 이어 '솔로지옥'으로 화제를 모았던 차현승이 아이돌 최정상 안무가 캐스퍼, 아이돌 다크비의 해리준과 함께 마스터 스튜디오에 입장했다. 앞서 차현승은 '자신이 이길 수 있거나 제치고 싶은 상대' 1순위로 지목당하며 눈길을 끌었다. 많은 관심을 받았던 차현승이 캐스퍼와 함께 리스펙 댄서에 등극했다.

리스펙 댄서의 자리가 채워지던 중, 19세 지원자 김정우가 심사 직전 리스펙 댄서에게 지목당하며 심사 기회를 박탈당하며 충격을 안겼다. 이어 브라더빈, 배승윤, 타잔, 야마카시, 이호원, 씨즈 등 20인의 댄서가 리스펙 댄서 자리를 차지했다. 마지막 재심사를 준비중이던 크레이지쿄와 오천은 씨즈를 끝으로 리스펙 댄서가 모두 뽑혀 자동으로 '노리스펙' 댄서로 확정됐다.

Mnet 'Be Mbitious'(비 엠비셔스) © 뉴스1
Mnet 'Be Mbitious'(비 엠비셔스) © 뉴스1

2단계 미션에 앞서 1:1 상대 지목식이 펼쳐졌다. 지목권을 획득한 리스펙 댄서들이 노리스펙 댄서들을 대결 상대로 지목했다. 가장 먼저 리스펙 댄서 이호원이 주키를 지목, '제일 만만해 보여서'라는 지목 이유가 공개돼 경쟁의 불을 지폈다. 이어 리스펙 댄서 진이 핫샷·JBJ 출신의 노태현을 지목하며 긴장감을 높였다.

한편, Mnet '비 엠비셔스'는 '스트릿 맨 파이터' 크루 라인업에 이름을 올릴 프로젝트 댄스 크루 '엠비셔스' 결성 과정을 그린 프로그램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01.92상승 35.3218:03 06/27
  • 코스닥 : 770.60상승 20.318:03 06/27
  • 원달러 : 1286.50하락 11.718:03 06/27
  • 두바이유 : 106.51상승 0.0318:03 06/27
  • 금 : 1827.00상승 0.718:03 06/27
  • [머니S포토] 국힘 정책의총, 동료 의원과 인사 나누는 권성동 원내대표
  • [머니S포토] 이재용 부회장, 딸과 함께 결혼식 참석
  • [머니S포토] 이상민 "경찰업무조직 신설 조속히 추진"
  • [머니S포토] 당내 계파 갈등 속 친윤 장제원 포럼 참석한 '김종인'
  • [머니S포토] 국힘 정책의총, 동료 의원과 인사 나누는 권성동 원내대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