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세건강] 여성은 포옹하면 스트레스 '뚝'…남성은 효과 없다

독일서 연인 사이 38쌍 연구…남성은 포옹 어색하게 인식
생존 위해 하루 4번, 유지 8번, 성장 위해 12번 포옹하라는 말 있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21년 12월 미국 뉴욕 타임스퀘어에서 한 산타 복장을 한 남자가 '프리 허그' 손팻말을 들고 있다.© AFP=뉴스1
2021년 12월 미국 뉴욕 타임스퀘어에서 한 산타 복장을 한 남자가 '프리 허그' 손팻말을 들고 있다.© AFP=뉴스1

(서울=뉴스1) 권영미 기자 = 여성은 포옹을 하면 스트레스가 크게 감소하지만 남성은 효과가 별로 없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대체로 포옹은 남녀 모두에게 좋은 것으로 생각됐지만 남성 경우는 기대만큼은 아니라는 것이다.

최근 독일 보훔 루르대 연구팀은 연인 관계에 있는 76명(38쌍)을 대상으로 포옹의 스트레스 감소 효과를 알아보기 위한 실험을 했다.

연구팀은 절반에게는 서로 껴안도록 했고, 나머지 절반은 포옹을 하지 않게 한 얼마 후 모든 참가자들이 카메라를 쳐다보고 한 손을 얼음물 욕조에 3분 동안 넣게 했다. 그리고 타액 내 코르티솔 수치 등 다양한 스트레스 지표를 측정했다. 스트레스 유발 상황 전의 포옹 여부가 스트레스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보기 위해서다. 코르티솔은 스트레스를 받으면 분비되는 호르몬이다.

그 결과 스트레스가 생기는 일에 앞서 연인을 포옹한 여성은 그렇지 않은 여성보다 코르티솔의 수치가 더 낮았다. 하지만 이런 포옹의 이점이 남성에게선 전혀 나타나지 않았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미국 CNN에 따르면 네덜란드 신경과학연구소의 줄리안 팩하이저 연구원은 남성들이 스트레스 지표가 줄지 않은 것에 사회적인 이유가 있을 수 있다고 추정했다. 팩하이저 연구원은 "많은 남성들이 포옹을 유별나거나 어색한 것으로 인식해 기분이 좋지 않았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리고 생물학적으로 남성과 여성의 접촉 감각력에 차이가 있을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연구팀은 이 연구가 여성이 시험이나 면접, 발표 등을 앞두고 스트레스를 느낀다면 연인과 껴안아 스트레스를 줄일 수 있음을 시사한다고 밝혔다. 이밖의 많은 연구들은 포옹이 스트레스를 줄일 뿐 아니라 면역력을 향상하는 등의 이유로도 매우 좋다는 것을 보여준다.

사랑하는 사람과 포옹을 하면 몸에서 옥시토신 호르몬이 나오면서 기분을 좋게 만들고 감염과 싸우는 다른 호르몬 분비를 촉진해 면역체계를 향상해 준다. 미국의 가족치료 권위자인 버지니아 사티어 심리학자는 "우리는 생존하기 위해 하루 4번, 유지를 위해 8번, 성장을 위해 12번의 포옹이 필요하다"고 말하기도 했다.

포옹의 효과를 과학적으로 규명하기 전부터 인간은 기념일까지 정하며 포옹을 해왔다. 우리나라는 14일에 기념일인 날이 많아 12월14일을 '허그데이'로 정했다. 미국의 경우 1월21일이다. 미국은 밸런타인 주간 중인 2월12일도 허그데이로 기념한다. 국제 프리허그데이도 있는데 이는 7월 첫 토요일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8.24상승 2.2118:01 08/12
  • 금 : 1815.50상승 8.3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