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한동훈이 소통령? 영원히 법무장관 하는 것도 아닌데 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24일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규제혁신장관회의에 참석해 있다. 법무부는 이날 관보에 '법무부와 그 소속기관 직제 시행규칙 일부 개정령(안) 입법예고' 공고를 게시했다. 공고에 따르면 법무부는 인사검증 업무를 관장할 인사정보관리단장을 신설하고 단장을 보좌할 인사정보1담당관 및 인사정보2담당관을 신설한다. 조직은 법무부 장관 직속이며, 총 20여명 규모로 꾸려진다. © News1 김명섭 기자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24일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규제혁신장관회의에 참석해 있다. 법무부는 이날 관보에 '법무부와 그 소속기관 직제 시행규칙 일부 개정령(안) 입법예고' 공고를 게시했다. 공고에 따르면 법무부는 인사검증 업무를 관장할 인사정보관리단장을 신설하고 단장을 보좌할 인사정보1담당관 및 인사정보2담당관을 신설한다. 조직은 법무부 장관 직속이며, 총 20여명 규모로 꾸려진다.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윤석열 시대의 검사들은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다'며 그렇기에 한동훈 법무부 장관 등에 대한 야당의 우려는 기우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24일 밤 KBS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검사 출신이어서 검사 출신들의 약진에 대한 우려가 있다"라는 진행자 물음에 "윤석열 시대에 약진하는 검사들은 윤석열하고 똑같아서 사람한테 충성하지 않는다"라며 "우리가 잘못하면 우리도 잡아갈 것이니 민주당은 '민주당만 잡아넣을 거다, 민주당만 감옥 간다'고 걱정할 필요가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여야 가릴 것 없이, 심지어 대통령실이나 윤석열 정부에 어떤 비리가 있다면 덮어두고 봐주고 이런 일은 없을 것이다"며 "오히려 나중에 민주당에서 '공정하게 잘한다' 이런 평가가 나올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일부 패거리, 정치 검사들이 있기는 하지만 대다수 검사들은 강자이기 때문에 오히려 더 세게 수사하고 더 엄격하게 처리한다. 그것이 검사의 DNA로 대다수 검사들은 그렇다"라는 점도 덧붙였다.

진행자가 "법무부가 공직자 인사검증을 위한 '인사정보관리단'을 신설, 민정수석 역할까지 하게 되자 야당에서 '한동훈이 소통령, 왕장관이 된다' 반발하고 있다"고 하자 하 의원은 "검증 조직은 반드시 있어야 되고 청와대에 있는 것보다 내각에 있는 것이 낫다"고 지적했다.

그 이유에 대해 "청와대는 아무래도 정치 주도적인 조직이지만 법무부는 주로 어공이 아니라 늘공, 직업 공무원들로 이뤄져 있기에 (정치적 판단이 아니라 원칙대로 검증할 수 있다)"라는 점을 들었다.

또 "한동훈이 법무부 장관을 영원히 하는 것도 아니고 인사검증하는데 없는 사실을 날조할 수는 없는 것 아닌가"라며 "(야당의 반발은) 너무 지나친 우려 같다"고 한 장관과 법무부과 원칙에 입각해 잘해 나갈 것이라며 지원사격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32.64하락 45.3518:03 06/30
  • 코스닥 : 745.44하락 16.9118:03 06/30
  • 원달러 : 1298.40하락 0.618:03 06/30
  • 두바이유 : 114.22상승 1.0118:03 06/30
  • 금 : 1807.30하락 10.218:03 06/30
  • [머니S포토] 위너 송민호, 느낌 살린 패션 감각 딱!
  • [머니S포토] 박홍근 "의장선출 전까지 협상의 문 열려 있다"
  • [머니S포토] 조주완 "LG전자, 고객 경험 중심으로 패러다임 선도"
  • [머니S포토] 이복현 금감원장, 취임 이후 보험업 상견례
  • [머니S포토] 위너 송민호, 느낌 살린 패션 감각 딱!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