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민 "♥김준호, 싸우면 전화 너무 많이 해…배터리 나갈 정도" [RE:TV]

'신발벗고 돌싱포맨' 24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BS '신발벗고 돌싱포맨' 캡처 © 뉴스1
SBS '신발벗고 돌싱포맨'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김준호, 김지민 커플이 서로 다른 성향을 드러냈다.

지난 24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신발벗고 돌싱포맨'에서는 최근 공개 열애를 시작한 개그계 선후배 커플 김준호, 김지민이 동반 출연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상민은 두 사람을 향해 "커플도 성향이 다르면 만나기 힘들다"라며 여러 질문을 던졌다. 그중 심하게 다툰 후 어떻게 하는지에 대한 질문이 나왔다. 김지민은 잠시 생각할 시간을 가져야 하는 반면 김준호는 바로 풀어야 하는 스타일이라고.

김지민은 연인 김준호에 대해 "전화를 너무 한다, 휴대전화 배터리 나갈 때까지 해"라고 밝혀 놀라움을 줬다. 김준호는 "한 50통 한다"라며 머쓱해 했다. 이어 "난 다툰 걸 빨리 풀어야 하는 스타일이다. 그 시간이 너무 아깝다, 어차피 풀릴 거 감정 소모하는 게 아깝지 않냐"라고 이유를 털어놨다.

하지만 김지민은 "저는 연락 안 한다. 전화가 와도 계속 넘겨 버린다"라며 "그냥 1시간 두면 되는데 그걸 못 참는다. 두면 풀리는 건데 못 참더라"라고 말했다.

이를 듣던 탁재훈은 "전화번호를 지우면 되지 않냐"라고 했다. 김지민은 "번호는 기억나지 않냐"라고 답했고, 이 말에 탁재훈은 "그걸 외워?"라며 놀라워했다. 이 가운데 김준호는 서로의 전화번호를 당연히 외운다고 자랑했다.

그러자 탁재훈은 "번호를 왜 외우는 거야"라더니 임원희를 향해 "너 외우는 번호 있어?"라는 질문을 던졌다. 임원희는 "엄마 전화번호"라고 대답해 폭소를 유발했다. 탁재훈은 "왜? 너 길 잃어버릴까 봐?"라고 받아쳐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날 김준호, 김지민 커플은 서로의 매력 3가지를 공개하기도 했다. 김준호는 3초만에 "예쁘고, 착하고, 의리 있고"라는 답을 내놨다. 하지만 김지민은 "착하고"라더니 "착하고 안경 잘 어울리고, 또 뭐 있지?"라고 얘기했다. '돌싱포맨' 멤버들은 김준호를 향해 "너 앞으로 안경 벗지 마라, 분발해라"라며 배꼽을 잡았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22.09상승 20.1718:03 06/28
  • 코스닥 : 769.51하락 1.0918:03 06/28
  • 원달러 : 1283.40하락 3.118:03 06/28
  • 두바이유 : 110.03상승 3.5218:03 06/28
  • 금 : 1821.20하락 3.618:03 06/28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 [머니S포토] 한산 박해일 "최민식 선배, 너도 고생해봐라" 조언전해
  • [머니S포토] 野 원내대책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인사 나누는 '권성동'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