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냅 43% 폭락하자 나스닥 2.35% 급락(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스냅 일일 주가추이 - 야후 파이낸스 갈무리
스냅 일일 주가추이 - 야후 파이낸스 갈무리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전일 실적 경고를 한 소셜미디어 기업 스냅이 정규장에서 43% 이상 폭락했다. 이에 따라 나스닥도 2.35% 급락 마감했다.

24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스냅은 전거래일보다 43.08% 폭락한 12.79달러를 기록했다. 앞서 스냅은 시간외거래에서도 30% 이상 폭락했었다.

이는 전일 스냅이 실적 경고를 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에반 슈피겔 최고경영자(CEO)는 직원들에게 보낸 편지에서 “이번 분기 매출을 달성하지 못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에 따라 연말까지 신규 고용을 중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로써 스냅은 거시경제적 압력이 이익 마진에 부담을 줄 것이라는 우려로 실적 전망을 하향 조정한 미국의 최신 기업이 됐다.

지난주 월마트 등 주요 소매업체의 실망스러운 실적은 인플레이션과 지속적인 공급망 문제가 기업 대차대조표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두려움을 확인시켜주었었다.

올스프링 글로벌 인베스트먼트의 브라이언 제이콥슨 선임 투자 전략가는 이메일 메모에서 "경기 둔화로 인해 기업들의 마진이 크게 악화되고 있다"며 "실적 경고를 하는 기업이 앞으로 더 늘 것"이라고 전망했다.

스냅의 폭락으로 다른 기술기업들의 주가도 급락했다. 페북의 모회사인 메타는 7.6%, 구글의 모회사 알파벳은 5% 각각 급락했다.

다른 기술기업의 주가도 급락했다. 미국 기술주의 대장주 애플은 1.92%, 아마존은 3.21% 각각 하락했다.

이에 따라 기술주 중심 나스닥이 2.35% 급락했다. 이에 비해 다우는 0.15% 상승했으며, S&P500은 0.81% 하락하는데 그쳤다.

스냅 충격이 나스닥의 급락을 이끈 것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10.08상승 8.1609:02 06/28
  • 코스닥 : 771.46상승 0.8609:02 06/28
  • 원달러 : 1284.80하락 1.709:02 06/28
  • 두바이유 : 110.03상승 3.5209:02 06/28
  • 금 : 1824.80하락 5.509:02 06/28
  • [머니S포토] 경총 방문한 추경호 "대기업, 과도한 임금 인상 자제해야"
  • [머니S포토] 국힘 정책의총, 동료 의원과 인사 나누는 권성동 원내대표
  • [머니S포토] 이재용 부회장, 딸과 함께 결혼식 참석
  • [머니S포토] 이상민 "경찰업무조직 신설 조속히 추진"
  • [머니S포토] 경총 방문한 추경호 "대기업, 과도한 임금 인상 자제해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