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 26일 대중국 정책 발표…'한·일 순방' 바이든 귀국 이틀만

26일 오전 10시 조지워싱턴대에서 연설…코로나 감염으로 이달 초에 연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워싱턴=뉴스1) 김현 특파원 =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이 오는 26일 조 바이든 행정부의 대중국 정책을 발표한다.

블링컨 장관의 대중국 정책 발표는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 이후 첫 아시아 순방을 마치고 귀국한지 이틀 만에 열리는 것이어서 주목된다.

블링컨 장관은 오는 26일(현지시간) 오전 10시 조지워싱턴대에서 바이든 행정부의 정책을 설명하는 연설을 할 예정이라고 국무부는 24일 밝혔다.

당초 블링컨 장관은 이달 초 연설을 통해 대중국 정책을 공개할 예정이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되면서 연기됐었다.

블링컨 장관의 대중국 정책 발표에는 크게 새로운 내용은 없을 것이라는 게 미국 언론들의 대체적인 관측이다. 대중국 견제에 있어선 이전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기조를 유지하면서 동맹과의 협력 강화에 무게를 두는 쪽에 초점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이번 연설이 바이든 대통령이 한국 및 일본 순방을 통해 대중국 견제 메시지를 분명히 밝힌 이후 이뤄진다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 순방 기간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중국의 경제적 영향력 확대를 억제하기 위해 추진해 온 인도·태평양경제프레임워크(IPEF)를 공식 출범시킨 데 이어 대중국 견제 협의체인 쿼드(Quad) 정상회의에 참여하면서 중국을 겨냥한 메시지를 발신했다.

특히 바이든 대통령은 일본 방문 기간 중국의 대만 침공시 미국의 군사 개입 가능성을 시사하는 발언을 재차 내놓으면서 중국이 거세게 반발하기도 했다.

이에 바이든 대통령은 물론 행정부 당국자들은 모두 미국의 '하나의 중국 정책'에는 변화가 없다고 진화했지만, 바이든 대통령이 3차례나 비슷한 발언을 내놓은 만큼 중국을 향해 보다 분명한 경고를 보낸 것을 넘어 '하나의 중국' 정책에 대한 인식이 달라지고 있는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이에 따라 블링컨 장관은 연설을 통해 '하나의 중국' 정책에 변화가 없다는 점을 재차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05.42하락 27.2218:03 07/01
  • 코스닥 : 729.48하락 15.9618:03 07/01
  • 원달러 : 1297.30하락 1.118:03 07/01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18:03 07/01
  • 금 : 1801.50하락 5.818:03 07/01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