탕웨이 "박찬욱, 대사 하나하나 녹음해줘…실제 한국어 실력은 백지" [칸 현장]

[N인터뷰]②
칸 영화제 경쟁 부문 진출작 '헤어질 결심' 주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탕웨이가 22일 오후(현지시간) 제75회 칸 국제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남부 칸 ‘팔레 데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s) 영화진흥위원회(KOFIC) 부스에서 국내 매체 대상으로 열린 경쟁부문 진출작 영화 ’헤어질 결심' 라운드 인터뷰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2022.05.24/뉴스1 © News1 이준성 프리랜서기자
배우 탕웨이가 22일 오후(현지시간) 제75회 칸 국제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남부 칸 ‘팔레 데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s) 영화진흥위원회(KOFIC) 부스에서 국내 매체 대상으로 열린 경쟁부문 진출작 영화 ’헤어질 결심' 라운드 인터뷰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2022.05.24/뉴스1 © News1 이준성 프리랜서기자

(칸=뉴스1) 장아름 기자 = <【N인터뷰】②에 이어>

중국배우 탕웨이는 '헤어질 결심'에서 많은 분량의 한국어 대사를 소화했다. 앞서 탕웨이는 영화에 출연하며 느꼈던 실질적인 어려움이 한국어 대사였다고 밝혔지만, 각본 단계부터 박찬욱 감독이 탕웨이를 염두에 두고 시나리오를 썼다고 고백했을 만큼 탁월한 캐스팅을 증명했다. 또 박찬욱 감독이 "한국어 대사를 외국인이 하면 생기는 독특한 매력이 있다"고 밝혔던대로, 탕웨이가 그린 사망자의 아내 서래는 묘한 매력으로 관객들을 더욱 빠져들게 했다.

지난 23일 오후 6시(현지시각, 한국시각 25일 오전 1시) 칸 영화제의 팔레 데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s)에서 월드 프리미어로 상영된 '헤어질 결심'은 산에서 벌어진 변사 사건을 수사하게 된 형사 '해준'(박해일 분)이 사망자의 아내 '서래'(탕웨이 분)를 만나고 의심과 관심을 동시에 느끼며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박찬욱 감독은 영화 '아가씨'(2016) 이후 6년만에 칸 영화제 경쟁 부문 후보로 지명됐으며, 영화 '올드보이'(2004) '박쥐'(2009) '아가씨'에 이어 네 번째로 칸 영화제의 부름을 받았다.

이날 탕웨이는 25일 오후(현지시간) 칸 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남부 휴양도시 칸의 모처에서 취재진과 만나 한국어로 연기했던 과정에 대해 털어놨다. 그는 "감독님께서 모든 대사와 단어 하나하나를 다 녹음해줬다"며 "그걸 따라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모든 대사와 억양, 톤을 감독님이 녹음해준 걸 들으면서 연기했다"며 "그걸 휴대전화에 저장해놓고 항상 들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감독님이 녹음해준 것에 음의 길이, 호흡, 리듬이 다 그대로 있었고 그걸 계속 들으면서 연기했다"고 그간의 노력에 대해 설명했다.

배우 탕웨이?박해일이 22일 오후(현지시간) 제75회 칸 국제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남부 칸 ‘팔레 데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s) 영화진흥위원회(KOFIC) 부스에서 국내 매체 대상으로 열린 경쟁부문 진출작 영화 ’헤어질 결심' 라운드 인터뷰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2022.05.24/뉴스1 © News1 이준성 프리랜서기자
배우 탕웨이?박해일이 22일 오후(현지시간) 제75회 칸 국제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남부 칸 ‘팔레 데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s) 영화진흥위원회(KOFIC) 부스에서 국내 매체 대상으로 열린 경쟁부문 진출작 영화 ’헤어질 결심' 라운드 인터뷰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2022.05.24/뉴스1 © News1 이준성 프리랜서기자

또 탕웨이는 "이 말이 중국어로 이런 뜻이고 음과 음이 이렇게 만나서 어떤 의미가 있고 음이 떨어졌을 때는 어떤 느낌이라는 걸 다 공부하고 배웠다"며 "어떤 단어는 진짜 깊은 뜻은 파내는 등 이런 작업을 계속 혼자 했다"고 회상했다.

이어 "어떠한 글자 하나도 지나가듯 하는 건 없어야 했다"며 "모든 단어, 글자 하나하나가 의미있는 걸 알고 있기 때문에 충분히 최대한 이야기를 이해하고 말을 했어야 했다"고 전했다.

탕웨이는 중국에도 천릿길도 한걸음부터 라는 속담이 있다며 "다른 나라의 언어로 연기할 때도 차근차근 해나가야 할 수 있기 때문에 지금도 그렇게 한다"며 "어떤 단어 하나만 틀려도 무너질 수 있다 생각했기 때문"이라고 자신의 노력에 따른 결과를 만들어내기까지 과정에 대해 털어놨다.

영화감독 박찬욱과(왼쪽부터) 배우 탕웨이?박해일이 22일 오후(현지시간) 제75회 칸 국제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남부 칸 ‘팔레 데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s) 영화진흥위원회(KOFIC) 부스에서 국내 매체 대상으로 열린 경쟁부문 진출작 영화 ’헤어질 결심' 라운드 인터뷰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2022.05.24/뉴스1 © News1 이준성 프리랜서기자
영화감독 박찬욱과(왼쪽부터) 배우 탕웨이?박해일이 22일 오후(현지시간) 제75회 칸 국제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남부 칸 ‘팔레 데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s) 영화진흥위원회(KOFIC) 부스에서 국내 매체 대상으로 열린 경쟁부문 진출작 영화 ’헤어질 결심' 라운드 인터뷰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2022.05.24/뉴스1 © News1 이준성 프리랜서기자

박해일과의 연기 호흡에 대해서도 밝혔다. 그는 "처음에 시작할 때 현장에서 번역기를 사용했는데 어느 순간 중간에 이해를 못하겠더라"며 "언어의 뜻을 이해하기 어렵다는 게 아니라 '이 사람이 왜 이렇게 얘길 하지' 싶은 과정이 있었다"고 토로했다.

이어 탕웨이는 "하지만 그 순간이 지나가자 그 사람은 분명 어떤 것을 내게 전달했다는 걸 느꼈다, 언어로 소통한다는 게 아니라"라며 "두 사람의 케미는 영화를 통해 보시면 알 것 같다는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한국어는 하지 못한다고 말했다. 그는 "사실 탕웨이 개인의 한국어 실력은 백지"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그는 "저는 베이징에 살고 있다"며 "제가 외동딸인데 부모님이 연세가 많아 자식이 하나밖에 없는 부모님을 위해 베이징에 가서 지내고 있다"고 근황을 전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292.01하락 49.7718:01 07/06
  • 코스닥 : 744.63하락 6.3218:01 07/06
  • 원달러 : 1306.30상승 618:01 07/06
  • 두바이유 : 111.07상승 2.6918:01 07/06
  • 금 : 1763.90하락 37.618:01 07/06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 [머니S포토] 첫 고위 당정 협의회서 발언하는 한덕수 국무총리
  • [머니S포토] "모두발언 않겠다" 박홍근 원내대표에게 발언권 넘기는 우상호
  • [머니S포토] 총리 축하 난 받은 김진표 국회의장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