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아시아 순방 끝났지만…美국무부 "北 추가도발 지속 우려"

美국무부 대변인 "우리 우려 약해지지 않았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네드 프라이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네드 프라이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워싱턴=뉴스1) 김현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취임 이후 첫 아시아 순방인 한국 및 일본 방문 일정을 마무리하고 귀국길에 오른 가운데, 미 국무부는 24일(현지시간) 북한의 7차 핵실험을 비롯한 추가 도발 가능성을 거듭 우려했다.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이 핵·미사일 시험 준비를 마쳤다'는 한국 국방부 당국자의 언급과 관련한 질문에 "우리는 북한이 또 다른 도발의 직전에 있다는 우려를 공유하고 있다"며 "이것은 우리가 오랫동안 말해 왔던 우려"라고 밝혔다.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등 미국 당국자들은 북한이 이르면 이달 중 추가 핵실험을 할 준비를 끝낼 수 있으며, 바이든 대통령의 아시아 순방 기간이나 그 직후에 핵실험 및 장거리탄도미사일 등 추가 도발을 할 수 있다고 경고해 왔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미국이 지난 몇 주 동안 바이든 대통령의 한국과 일본 방문 기간, 또는 그 후 수일 내에 북한이 추가 도발에 나설 수 있다고 예측해 왔다며 추가 도발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 발사나 7차 핵실험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의 우려는 약해지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는 동맹과 긴밀한 협력을 이어가고, 북한의 도발이 계속되는 한 북한이 대가를 치르도록 적절한 방어와 억지 태세를 유지하는 데 있어 동맹을 안심시킬 것"이라고 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북한의 추가 도발 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추가 제재를 추진하더라도 상임이사국인 중국과 러시아의 반대로 무산될 가능성이 예상되는 데 대해선 "앞서 나가고 싶지 않다"면서도 "우리는 국제사회가 북한의 지속되는 도발에 대해 대가를 치르도록 책임을 지는 쪽에 무게를 두는 것이 중요하다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에 대해 유엔에서 동맹 및 파트너들과 논의하고 있고, 바이든 대통령이 한국과 일본 방문에서 논의했었다며 "바이든 대통령은 한국과 일본에 대한 우리의 방위 약속은 철통같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부연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방위·억지력 측면에서 적절한 태세를 갖췄다는 점을 보장하고 우리의 우려대로 북한의 도발이 계속될 경우 계속 적절한 비용을 부과하도록 그들(한·일)과 계속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했다.

북한이 바이든 대통령의 한·일 순방 기간 도발하지 않았지만, 일각에서는 오는 30일 미국 메모리얼데이 연휴에 도발을 감행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오는 상황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66.60상승 52.2818:03 06/24
  • 코스닥 : 750.30상승 35.9218:03 06/24
  • 원달러 : 1298.20하락 3.618:03 06/24
  • 두바이유 : 106.51상승 0.0318:03 06/24
  • 금 : 1827.00상승 0.718:03 06/24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 [머니S포토] 별 중의 별 한자리에, 박보검·뷔·리사 '파리' 출국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참전 용사 수당 2배 인상"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만난 서해 피격 공무원 유가족 이래진 씨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