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일 "봉준호·임상수 이어 박찬욱까지…거장들과 만남은 행운" [칸 현장]

[N인터뷰]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영화감독 박찬욱과(왼쪽부터) 배우 탕웨이?박해일이 22일 오후(현지시간) 제75회 칸 국제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남부 칸 ‘팔레 데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s) 영화진흥위원회(KOFIC) 부스에서 국내 매체 대상으로 열린 경쟁부문 진출작 영화 ’헤어질 결심' 라운드 인터뷰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2022.05.24/뉴스1 © News1 이준성 프리랜서기자
영화감독 박찬욱과(왼쪽부터) 배우 탕웨이?박해일이 22일 오후(현지시간) 제75회 칸 국제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남부 칸 ‘팔레 데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s) 영화진흥위원회(KOFIC) 부스에서 국내 매체 대상으로 열린 경쟁부문 진출작 영화 ’헤어질 결심' 라운드 인터뷰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2022.05.24/뉴스1 © News1 이준성 프리랜서기자

(칸=뉴스1) 장아름 기자 = <【N인터뷰】②에 이어>

배우 박해일은 박찬욱 감독은 물론, 봉준호 감독 그리고 임상수, 장률 감독까지 거장들과 작업해온 배우이기도 하다. 봉준호 감독과는 '괴물' '살인의 추억'에서 호흡을 맞췄고, 임상수 감독과는 '행복한 나라'를, 장률 감독과는 '필름시대사랑' '군산: 거위를 노래하다'를 선보였다. 이어 박찬욱 감독과 '헤어질 결심'으로 제75회 칸 국제영화제(이하 칸 영화제)를 찾아 현지에서 뜨거운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다.

박해일은 25일 오후(현지시간) 칸 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남부 휴양도시 칸의 모처에서 국내 취재진과 만나 박찬욱 감독에 대해 "딱 느낀대로만 얘기하자면 일단 아는 게 많은 사람"이라고 운을 뗐다.

이어 "정치 경제 사회 문화는 물론 미술과 음악에도 조예가 깊다"며 "정식 프로 사진가이기도 하시고 여러 분야에서 조예가 정말 깊고 넓은 분"이라고 존경심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그래서 그런 부분의 카테고리 안에서 작품이 하나하나 나왔다고 보는데 그때마다 느낀 건 어떤 배우가 감독님과 작업을 해도 그 배우의 기질과 특징이자 장점, 매력을 활용하면서 자기가 취하고 싶은 것들을 같이 즐기는 방식으로 갖고 가시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전했다. 또 "그 과정들이 너무 흥미롭다고 생각했다"며 "그것이 스태프들이나 배우나 항상 박찬욱 감독님과 같이 가고 싶어 하는 이유이지 않을까"라는 생각도 털어놨다.

배우 박해일이 22일 오후(현지시간) 제75회 칸 국제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남부 칸 ‘팔레 데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s) 영화진흥위원회(KOFIC) 부스에서 국내 매체 대상으로 열린 경쟁부문 진출작 영화 ’헤어질 결심' 라운드 인터뷰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2022.05.24/뉴스1 © News1 이준성 프리랜서기자
배우 박해일이 22일 오후(현지시간) 제75회 칸 국제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남부 칸 ‘팔레 데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s) 영화진흥위원회(KOFIC) 부스에서 국내 매체 대상으로 열린 경쟁부문 진출작 영화 ’헤어질 결심' 라운드 인터뷰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2022.05.24/뉴스1 © News1 이준성 프리랜서기자

박해일은 거장들이 자신을 신뢰하는 이유가 무엇일 것 같냐는 질문도 받았다. 그는 "일단 굉장한 행운"이라며 "그렇게 만나는 게 쉽지 않은 데 행운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답했다.

박해일은 "그분들과 작업을 하면 이런 부분이 있더라"며 "'저라는 소재를 갖고 그분들이 해오신 방식대로 어떻게 제가 갖고 있는 것을 취할까'라는 게 가장 두렵기도 궁금하기도 하고 그렇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한편으로는 '이 배우에게 생각했던 것보다 없네'라고 느끼실 수도 있지만 어쨌든 창작자들이 정말 활용할 수 있는 부분이 있다고 얘기하면 고마운 것"이라며 "저도 나름대로 밭 갈듯 일궈왔다고는 생각이 들고 찾아주시는 건 정말 고마울 뿐이라고 생각이 든다"고 겸손한 답변을 전했다.

<【N인터뷰】③에 계속>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32.64하락 45.3518:03 06/30
  • 코스닥 : 745.44하락 16.9118:03 06/30
  • 원달러 : 1298.40하락 0.618:03 06/30
  • 두바이유 : 114.22상승 1.0118:03 06/30
  • 금 : 1817.50하락 3.718:03 06/30
  • [머니S포토] 박홍근 "의장선출 전까지 협상의 문 열려 있다"
  • [머니S포토] 조주완 "LG전자, 고객 경험 중심으로 패러다임 선도"
  • [머니S포토] 이복현 금감원장, 취임 이후 보험업 상견례
  • [머니S포토] 박형준 부산시장과 인사하는 서병수 특별위원장
  • [머니S포토] 박홍근 "의장선출 전까지 협상의 문 열려 있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