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재무부 "러시아 거래 중단 유예조치 연장 안해"…러, 디폴트 선언하나

러 채무상환 허용 25일 자정 종료
러 대외 국가채무 규모 약 50조원…로이터 "러, 디폴트 가까워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서울=뉴스1) 원태성 기자 = 미국 정부가 러시아를 결국 '디폴트(채무불이행)'의 위기로 내몰았다.

로이터·AFP 통신 등에 따르면 24일(현지시간) 미 재무부는 러시아가 25일까지 국채 원리금과 이자를 미국 채권자들에게 상환할 수 있게 한 유예 조치를 연장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러시아에 대한 국채 상환 유예조치는 25일 자정에 종료된다.

앞서 미국은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한 제재 조치로 러시아 재무부와 중앙은행 및 주요 은행 등과 거래를 전면 중단했다. 그러나 미국 채권자가 러시아로부터 국채 원리금을 받을 수 있게 하기 위해 25일까지 거래 중단 유예기간을 설정했다.

그러나 미 재무부가 유예기간을 연장하기 않기로 결정하면서 양측 모두 혼란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미국 은행이나 투자자들은 러시아로부터 주식 배당금이나 국채 원금과 이자등을 더이상 상환받지 못하게 되는 반면 러시아는 강제로 디폴트에 빠질 수 있는 상황에 놓였다.

한편 미 재무부의 러시아 거래 중단 유예기간 종료는 사실상 예고됐다.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은 18일(현지시간) 독일 서부 본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재무장관 회의를 앞두고 아직까지 최종 결정이 내려지지는 않았으나 유예 기간이 연장될 가능성이 낮다고 밝혔다.

그는 "러시아가 상환 방법을 찾지 못하고 기술적으로 채무불이행(디폴트)을 선언한다해도 상황이 크게 변할 것이라고 생각하지는 않는다"면서 "러시아는 이미 세계 자본 시장에서 단절돼 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로이터는 당시 러시아의 대외 국가채무 규모가 400억 달러(약 50조7000억원)이라면서 미국 재무부가 러시아의 상환 유예 기간을 연장하지 않을 경우 러시아는 디폴트에 한발짝 가까워질 수 있다고 전했다.

그러나 안톤 실루아노프 러시아 재무장관은 당시 러시아가 루블화로 채무 상환을 할 것이라면서 "디폴트 선언은 없을 것"이라고 일축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01.92상승 35.3223:59 06/27
  • 코스닥 : 770.60상승 20.323:59 06/27
  • 원달러 : 1284.80하락 1.723:59 06/27
  • 두바이유 : 110.03상승 3.5223:59 06/27
  • 금 : 1824.80하락 5.523:59 06/27
  • [머니S포토] 경총 방문한 추경호 "대기업, 과도한 임금 인상 자제해야"
  • [머니S포토] 국힘 정책의총, 동료 의원과 인사 나누는 권성동 원내대표
  • [머니S포토] 이재용 부회장, 딸과 함께 결혼식 참석
  • [머니S포토] 이상민 "경찰업무조직 신설 조속히 추진"
  • [머니S포토] 경총 방문한 추경호 "대기업, 과도한 임금 인상 자제해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