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한 줄도 몰랐는데"… '진화♥' 함소원 유산 고백 '오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방송인 함소원이 유산의 아픔을 고백했다. /사진=채널S 방송캡처
방송인 함소원이 1년 만에 방송에 복귀해 둘째 유산 사실을 고백하며 눈물을 흘렸다. 지난 24일 방송된 채널S 고민 상담 매운맛 토크쇼 '진격의 할매'에는 함소원이 출연해 고민 상담을 요청했다.

이날 함소원은 근황에 대해 "1년 동안 방송을 쉬었다. 가족과 진짜 많은 시간을 보냈다"고 전했다. 이어 "나에 대한 안 좋은 논란들 때문에 결국 방송을 그만두게 됐는데 그때 나의 대처가 미숙했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1년이란 시간 동안 반성을 많이 했다"며 '조작 논란'에 대한 심정을 밝혔다.

함소원은 "더 많이 성숙해지라고 그런 건지 그 시간에 더 슬픈 일을 겪었다. 작년에 아이를 잃는 슬픔을 겪었다"고 둘째 유산 사실을 고백했다. 12주를 못 버티고 아이를 떠나보냈다는 그는 "둘째를 갖고 싶어서 남편과 시험관 시술도 많이 했는데 하필 정신없을 때 그 큰 행운을 모르고 놓쳐버렸다"고 털어놨다.

42세에 결혼한 후 첫째 딸 혜정이를 기적처럼 빨리 갖게 됐다는 함소원은 더 나이가 들기 전에 둘째를 빨리 낳으려고 남편과 1년 동안 시험관 시술을 했지만, 아이가 생기지 않아 포기하는 심정이었다고.

함소원은 "이미 나이가 40대 중반이니까 임신이 안 되나 보다 했다. 근데 정신없던 상황에서 쉬고 있었는데 아이가 들어선 거다"라며 "솔직히 자연 임신한 걸 뒤늦게 알았다. 논란이 많아서 그랬는지 정신없어서 그냥 지나갔다. 근데 나 자신이 굉장히 예민해졌고, 뒤늦게 알고 보니까 호르몬 때문에 그랬던 거였다. 그때 알게 돼서 너무 놀랐다"고 밝혔다. 그는 "나이도 있으니까 임신 초기에 스트레스 조심하라고 했는데 내가 안 보려고 해도 휴대폰을 켜면 내 기사가 있는데 지나칠 수 없었다. 그때는 글자 하나하나에 다 예민했다"며 당시 논란으로 인해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음을 털어놨다.

함소원과 함께 출연한 시어머니는 "인터넷에 논란이 많았다. '이혼했네', '다 가짜네' 악성 루머가 많아서 소원이가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다. 사람들이 없는 일을 마치 있는 것처럼 말하고 다녔다. 내가 시장에만 가도 쫓아와서 물어봤다"며 "나는 괜찮다. 근데 소원이는 그렇지 않았다.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다"고 속상해했다.

함소원은 둘째 유산 뒤 가장 힘들었던 점에 대해 "처음에는 배 속에 있는 아이와 대화를 많이 하지 않냐. 근데 아이가 갑자기 없어졌다는 얘기가 믿어지지 않았다. 혜정이도 처음에는 어려움이 많이 있다가 태어났다. 그래서 둘째도 버텨줄 줄 알았다"며 눈물을 보였다. 그는 "병원에서 희망적이지 않은 얘길 자꾸 하면서 '결정 내리고 수술하자'고 하는데 믿어지지 않았다. 그때부터는 기억이 안 났다. 난 (수술)하기 싫었다. 아이가 다시 살아날 거라고 희망을 봐서 수술을 계속 미뤘다. 근데 병원에서 위험하니까 남편에게 말해서 어쩔 수 없이 했다. 내게 작년은 정말 힘든 한 해였다"고 털어놨다.

함소원은 둘째 유산 후 남편이 임신 이야기를 꺼내지도 못하게 한다고 토로했고, 이에 '진격의 할매' MC들은 남편 진화를 불렀다. 진화는 둘째 임신을 반대하는 이유가 무엇이냐는 질문에 "아내의 건강 문제가 가장 중요하다. 한 번 유산했기 때문에 몸이 완전히 회복되지 않았다"고 대답했다.

이어 "그리고 아내가 지금 처한 상황 때문이다. 아내가 받는 스트레스가 너무 많다. 아내에 대해 별로 좋지 않은 이야기를 꺼내는 사람도 많다. 아내가 겉으로 보기에는 강한 것 같지만, 마음은 연약하고 누군가의 보호가 필요한 사람이다. 난 아내를 보호해주고 싶다. 하지만 아내가 임신하고 몸이 망가지면 어떻게 보호해줘야 할지 모르겠다"며 속마음을 고백했다. 그러면서 "난 혜정이가 있어서 지금 이 정도도 괜찮다. 아내가 요즘에도 혼자 화장실에서 우는 데 그러면 나도 기분이 안 좋다"며 함소원을 향한 애틋한 심정을 드러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25%
  • 75%
  • 코스피 : 2398.07하락 3.8511:15 06/28
  • 코스닥 : 763.18하락 7.4211:15 06/28
  • 원달러 : 1286.60상승 0.111:15 06/28
  • 두바이유 : 110.03상승 3.5211:15 06/28
  • 금 : 1824.80하락 5.511:15 06/28
  • [머니S포토] 野 원내대책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인사 나누는 '권성동'
  • [머니S포토] 손경식 회장과 대화하며 입장하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국힘 정책의총, 동료 의원과 인사 나누는 권성동 원내대표
  • [머니S포토] 野 원내대책 입장하는 '박홍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