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했어"… '무면허 폭주족 10대 단속' 경찰에 칭찬 쏟아진 이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제주경찰청 웹사이트에 폭주족 단속 경찰관 칭찬글이 수없이 쏟아졌다. 무면허 난폭 운전을 한 10대 2명이 단속에 나선 경찰차와 충돌해 중상을 입었는데 그들의 부모가 경찰을 고소한다는 보도가 나오자 누리꾼들이 경찰을 지지하고 나선 것이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사진=이미지투데이
제주경찰청 웹사이트에 폭주족 단속 경찰관 칭찬글이 수없이 쏟아졌다. 무면허 난폭 운전을 한 10대 2명이 단속에 나선 경찰차와 충돌해 중상을 입었는데 그들의 부모가 경찰을 고소한다는 보도가 나오자 누리꾼들이 경찰을 지지하고 나선 것이다.

제주경찰청 웹사이트 칭찬한마디 게시판에는 지난 23일부터 폭주족 단속 경찰을 칭찬한다는 게시글이 잇따라 올라오고 있다. 25일 현재 200개 이상의 글이 게시됐다.
사진은 25일 제주경찰청 칭찬한마디 게시판. /사진=제주경찰청 사이트 캡처
누리꾼들은 "누가 봐도 정당한 공권력 행사였다" "법규를 무시하고 시민을 위협하는 폭주 행위를 엄격히 단속한 것은 칭찬받아야 마땅하다" "일하는 경찰은 보호받아야 한다" 등의 글을 올리며 경찰을 응원했다.

논란의 사건은 지난 5일 밤 제주시 노형동 한 도로에서 발생했다. 지난 23일 MBC가 공개한 영상을 보면 오토바이가 횡단보도에서 유턴하자 경찰차는 중앙선을 넘어 이들을 막아섰다. 오토바이가 지그재그 운행을 한 데다 멈추지 않고 달아나려 하자 이 같은 대응을 한 것으로 보인다.

오토바이는 경찰차를 들이받고 넘어졌다. 이에 오토바이 탑승자 10대 2명이 길바닥에 고꾸라져 운전자는 전치 12주의 중상을 입고 동승자는 오른쪽 팔과 다리 인대가 파열됐다.

10대 청소년 측은 순찰차를 운전한 경찰관을 업무상 과실치상 혐의로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의 부모는 경찰의 무리한 추격과 충돌로 자녀가 생명의 위협을 받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반면 경찰은 해당 논란에 대해 오토바이가 교통법규를 15차례 위반했으며 여러 차례 정차를 지시했지만 응하지 않아 최소한의 물리력을 행사했다는 입장이다.


 

박정경
박정경 p980818@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박정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7%
  • 33%
  • 코스피 : 2380.99하락 41.111:33 06/29
  • 코스닥 : 758.46하락 11.0511:33 06/29
  • 원달러 : 1292.30상승 8.911:33 06/29
  • 두바이유 : 113.21상승 3.1811:33 06/29
  • 금 : 1821.20하락 3.611:33 06/29
  • [머니S포토] 관훈토론, 대화 나누는 원희룡 장관
  • [머니S포토] 서해 공무원 피격사건 TF, 외교부 방문속에...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 [머니S포토] 한산 박해일 "최민식 선배, 너도 고생해봐라" 조언전해
  • [머니S포토] 관훈토론, 대화 나누는 원희룡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