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수리온', 제한형식증명 획득… 공공헬기 시장 진입 가속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수리온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한형식증명을 획득했다. / 사진=KAI
수리온이 민수헬기로 인증 받고 시장 확대의 발판을 마련했다.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지난 24일 국토교통부로부터 수리온 제한형식증명(RTC)을 획득했다고 25일 밝혔다.

수리온은 군 및 경찰과 해양경찰의 경우 방위사업청 방위사업법령과 소방 및 산림은 국토교통부 항공안전법에 따라 이원화된 형식증명과 감항증명을 받아야 했다. 이번 제한형식증명을 획득함에 따라 민수시장에서 판로가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제한형식증명은 군용으로 개발한 수리온 헬기가 민간 응급환자 이송·구조, 산불 진화 등의 임무 수행에 적합하게 설계 및 제작됐고 안전성 입증이 됐다는 것을 승인하는 것으로 국토교통부가 발급한다.

제한형식증명을 받은 수리온의 형식명은 기존 군용에 민간을 뜻하는'시빌(Civil)'이 추가된 KUHC(Civil)-1로 명명됐다. 이 헬기에는 기상레이더와 배면 물탱크 등이 추가 장착됐다.

KUHC-1 양산 1호기인 경남소방헬기는 다음 달에, 양산 2·3호기는 10월 중앙 119에 납품될 예정이다.

수리온이 제한형식증명을 획득함으로써 국내 공공헬기 시장도 변화가 예상된다.

현재 경찰청, 해양경찰청, 산림청, 소방청 등 정부 기관에서 운영하는 공공헬기는 총 116대다. 대부분은 외산으로, 이 가운데 기령 21년 이상 된 헬기는 62대로 노후화로 인한 안전 위험 및 운용유지 비용 증가가 우려되고 있다.

국산 헬기의 경우 납품 예정 물량을 포함 20대로 약 17%다. 수리온은 외산 대비 안전성 및 기동성이 우수하고, 유지 및 보수에 드는 비용이나 기간도 크게 절감할 수 있다.

최근 울진 산불 진화 작업에서 수리온은 국내 47대의 산림 헬기 중 유일하게 야간 기동이 가능한 헬기로 야간산불 진화 작업에서 큰 활약을 펼쳤다.

KAI 관계자는 "수리온이 국토부로부터 제한형식증명을 받아 안정성과 신뢰성이 배가된 만큼 국내 공공헬기 시장에서 노후화 된 외산 헬기를 수리온으로 대체가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00.34하락 5.0815:30 07/04
  • 코스닥 : 722.73하락 6.7515:30 07/04
  • 원달러 : 1297.10하락 0.215:30 07/04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15:30 07/04
  • 금 : 1801.50하락 5.815:30 07/04
  • [머니S포토] 손흥민 '시그니처 찰칵 포즈'
  • [머니S포토] 조찬 간담회 갖은 尹 정부 경제팀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손흥민 '시그니처 찰칵 포즈'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